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직장인 46.2%, "현 직장 미래비전 불투명하다"

최종수정 2007.06.08 09:18 기사입력 2007.06.08 09:16

댓글쓰기

국내ㆍ외 기업에서 근무하고 있는 직장인 5명 중 2명이 '현재 일하고 있는 직장은 미래 비전이 보이지 않는다'고 밝혀, 상당수 직장인들이 회사의 미래에 대한 불안감을 느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온라인 리크루팅 업체 잡코리아와 직장인 지식포털 비즈몬이 지난 5월23일부터 31일까지 직장인 1278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직장인 인식조사' 결과, 응답자 중 46.2%(591명)가 '현재 일하고 있는 직장은 미래 비전이 보이지 않는다'고 답했다고 8일 밝혔다.

특히 이같은 결과는 성별과 직급, 업종에 따라 차이가 있었다. 성별로는 여성(61.9%)이 남성(42.5%)에 비해 '재직 중인 기업의 미래 비전이 불투명하다'고 응답한 경우가 상대적으로 많았다.

직급별로는 사원급 직장인 69.2%가 '현재 일하고 있는 직장은 미래 비전이 보이지 않는다'고 응답해 조직의 미래에 대한 불안감이 가장 높은 수준인 것으로 드러났다.

뒤이어 △대리(58.8%) △과장(44.7%) △차장(43.1%) △부장(38.9%) △이사(17.0%)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

앞으로 회사의 미래를 이끌어갈 사원과 대리, 과장 등 실무자급의 젊은 인력들이 간부급에 비해 조직의 미래 비전에 대한 불안감이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업종별로는 식품ㆍ음료업(75.6%)분야에서 근무하고 있는 샐러리맨들이 '현재 일하고 있는 직장은 미래 비전이 보이지 않는다'고 응답한 사람이 가장 많았다. 이어 △IT정보통신(57.3%) △유통?서비스업(56.7%) △금융업(50.8%) 등의 순이었다.

이에 비해 기계ㆍ철강ㆍ자동차(14.6%), 건설ㆍ시멘트(27.3%), 전기ㆍ전자(37.8%)등의 업종에 종사하고 있는 직장인들은 '현 직장의 미래 비전'에 대해 다소 낙관적으로 생각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기성훈 기자 ki0301@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