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민노당 대선주자 14일 도라산서 첫 토론회

최종수정 2007.06.07 15:09 기사입력 2007.06.07 15:08

댓글쓰기

민주노동당 대선 주자간 첫 정책토론회가 오는 14일 경의선 도라산역에서 열린다.

7일 김영탁 대변인은 "대선 예비후보인 권영길, 노회찬, 심상정 의원은 6.15 공동선언 7주년을 하루 앞둔 이날 도라산 역사에서 통일·외교·안보 분야에 대한 정책 토론을 벌인다"고 밝혔다.

토론회는 오후 2시부터 1시간30분간 공중파 방송 3사가 생중계하는 가운데 진행되며, 문성현 대표를 비롯한 당직자와 당원, 진보 인사, 일반인 등 500여 명이 참관한다.

대선주자 3인을 비롯한 토론회 참석자들은 이날 오전 11시 서울역에서 임시특별열차를 타고 토론장인 도라산역까지 이동한 뒤 '6.15 공동선언 실천 기념대회' 행사도 갖는다.

민노당은 이날 토론회를 시작으로 내달 22일까지 부산 등 주요 도시를 돌며 예비후보간 토론회와 연설회를 열 예정이다.

양규현 기자 khyang@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