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檢, 광역수사대·남대문서 압수수색(종합)

최종수정 2007.06.07 13:33 기사입력 2007.06.07 13:31

댓글쓰기

한화그룹 김승연 회장의 '보복폭행사건'과 관련, 경찰의 늑장ㆍ외압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당시 수사에 관여한 경찰 기관을 전격 압수수색했다.

서울중앙지검 특별수사팀(주임검사 서범정 형사8부장)은 7일, 보복폭행 사건을 조사했던 남대문경찰서와 관련 첩보를 독자적으로 확보했다가 사건을 남대문서로 이첩했던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 112신고를 받고 사건현장에 처음 출동했던 남대문서 태평로 지구대를 압수수색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이를 통해 각종 수사 관련 첩보 등이 기록돼 있는 장부와 컴퓨터 등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압수한 자료를 토대로 사건 이첩시 상부측의 부적절한 개입이나 간여ㆍ외압 여부에 수사의 초점을 맞추고 있다.

한편 검찰은 전날 강대원 전 남대문서 수사과장과 김학배 서울청 수사부장 등 당시 핵심 수사라인에 있던 5명에 대한 통화내역조회를 법원으로부터 허가받아 조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검찰은 경찰 및 한화그룹 관계자 33명에 대한 통화 '내역' 조회를 법원에 요청했으나 법원은 서로간의 통화 '사실' 조회만 허가한 바 있다.

박철준 1차장검사는 "경찰의 늑장ㆍ외압 의혹에 대해서는 백지상태로 수사를 진행 중인 까닭에 수사가 처음부터 이뤄졌던 곳 등에 대해 압수수색을 실시했고, 같은 이유로 통신사실 조회도 요청한 것"이라고 밝혔다.

박 검사는 또 "압수물과 통신내역 조사를 통해 참고인 조사를 마무리한 다음주부터 핵심 관련자들을 피의자 또는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할 방침"이라고 향후 수사계획을 밝혔다.

한편 경찰 기관에 대한 대대적 압수수색은 이번이 처음이어서, '경치(警恥)'라는 신조어까지 탄생시킨 경찰 조직 내 혼란이 더욱 가중될 전망이다.     

유병온 기자 mare8099@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