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건교부 동탄신도시 투기단속 강화

최종수정 2007.06.07 11:36 기사입력 2007.06.07 11:35

댓글쓰기

건설교통부는 동산신도시에서 보상을 노린 불법행위 분양을 근절시키기 위해 8일부터 단속활동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7일 밝혔다.

단속반은 주민등록관리팀, 불법행위단속팀, 토지거래허가사후관리팀으로 나뉘어 위장전입자, 무허가 건물 등의 단속을 벌일 계획이다.

또 8일부터 '토파라치제도'를 시행해 불법행위나 토지거래허가를 받고 방치하는 사례를 신고하면 건당 50만원의 포상금을 지급할 계획이다.

건교부 관계자는 "지난 1일 신도시 발표이후 부동산거래 및 불법건축물 단속반의 활동으로 매물 거래는 거의 없는 상태"라며 "동탄면 건축허가 신고된 사항중 미처리건수 132건에 대해 유보처리중이며 개발행위허가 제한 조치와 병행해 불허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또 "토지거래허가를 받은 내용과 다르게 토지를 사용할 경우 이행명령 및 강제금(취득가액의 10%까지)을 부과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박종서 기자 jspark@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