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오양수산-사조산업, 경영권 분쟁이냐 해결이냐?

최종수정 2007.06.07 10:51 기사입력 2007.06.07 10:32

댓글쓰기

오양수산 창업주 일가의 지분 매각이 부자간 재산 다툼으로 비화되고 있는 가운데 인수업체인 사조산업과 피인수업체인 오양수산 모두 주가가 상승 탄력을 받고 있다.

7일 오전 9시30분 현재 유가증권 시장에서 사조산업은 전일대비 2050원(14.14%) 오른 1만6550원에, 오양수산은 950원(7.12%) 오른 1만43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사조산업은 이달 초 자회사인 사조CS를 통해 오양수산 지분 35.2%를 127억원에 인수했으며, 이와는 별도로 지난 석달 동안 장내에서 11.2%를 매입해 모두 46.4%의 지분을 취득하면서 실질적인 경영권을 확보한 상태다.

이에 따라 사조산업은 지난 해 대림수산 인수에 이어 경쟁사인 오양수산의 경영권을 장악하면서 맛살·어묵 시장 1위라는 자신감을 갖게 됐고, 여기에 중소업체가 난립한 수산업종의 구조조정을 선도할 것이라는 기대감이 더해지면서 지난 4일과 5일 이틀 연속 주가가 14~15% 상승했다.

증권가와 업계에서는 이번 사태가 타협점을 찾기는 쉽지 않으나 급박한 경영권 분쟁을 촉발하지는 않을 것이라는데 무게를 두고 있다.

일단 오양수산의 지분 매각이 김성수 전 회장의 유지에 따라 이뤄졌고, 보유 지분도 오양수산이 46%대에 이르는 반면 아들인 김명환 부회장측(우호지분 포함)은 10%대에 불과하기 때문이다.

업계의 한 관계자는 "부자간 감정 싸움이 결국 회사를 경쟁사에 넘겨주는 사태로 초래된 것이 사회적으로 매우 안타까운 사건으로 비춰지고 있다"며 "아들인 김 부회장의 입지가 좁아진 만큼 결국엔 수순에 따라 최대주주인 사조산업이 경영권을 넘겨 받게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증권업계 관계자는 "오양수산 임직원들이 고인의 장례식을 연기하고 사조산업과의 지분 거래 무효소송을 언급하는 등 반발이 만만치 않아 경영권 인수를 서두르지 않을 수도 있다"며 "오양수산의 현 경영체제를 인정하면서 긴밀한 상호협력 관계를 맺는 방법도 양사간에 긍정적인 시너지 효과를 유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조인경 기자 ikjo@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