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올 3.4분기 제조업 경기 호전

최종수정 2007.06.07 10:36 기사입력 2007.06.07 10:21

댓글쓰기

3ㆍ4분기 제조업 경기가 호전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산업은행은 7일 제조업 21개 업종 1298개 업체 및 비제조업 15개 업종 842개 업체를 대상으로 한 3ㆍ4분기 산업경기전망 조사결과 제조업의 3분기 경기전망을 나타내는 사업개황지수는 105로 1ㆍ4분기 이후 2분기 연속 경기회복국면이 지속되고 있다고 발표했다.

또 2ㆍ4분기 잠정지수 또한 수출과 설비투자 증가 및 내수개선으로 1분기 실적 94보다 3포인트 상승한 97로 조사됐다.

산은은 3분기에 경기호조를 예상한 기업들이 내수와 수출증가를, 경기악화를 예상한 기업들은 내수감소와 수익성악화를 주요인으로 꼽았다고 밝혔다.

기업규모별로는 대기업이 110, 중소기업이 102로 조사돼 기업규모와 관계없이 경기호조가 예상되나 대기업의 경기가 중소기업보다 개선될 것으로 전망됐다.

업종별로는 조선(150), 기계(117), 전기전자(113), 시멘트(115)는 호조, 자동차(98), 철강(104), 석유화학(100)은 보합, 섬유(88) 및 제지(73)는 부진을 전망했고, 전산업이 전분기 대비 지수가 상승 혹은 동일수준인 가운데 석유화학 및 철강은 전분기 호조에서 보합으로 하락했다.

수출비율별로는 내수기업이 104, 수출기업이 107로 조사돼 전분기 대비 상승했으나, 내수기업에 비해 수출기업의 경기가 좀더 개선될 것으로 전망됐다.

제조업 설비투자는 전망지수가 각각 107로 조사돼 전분기 110대비 소폭 하락했으나 긍정적 투자심리가 유지되고 있으며, 자금사정은 106으로 2분기 잠정지수 98보다 다소 개선될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비제조업의 3분기 사업개황지수가 100을 기록, 전분기 97 대비 소폭 상승,아직 본격적인 경기회복 단계는 아닌 것으로 나타났다.

비제조업 업종별로는 정보처리업(121), 폐기물처리업(109)는 전분기 대비 큰 폭의 상승을 보여 경기개선이 전망되고 건설(104), 운송업(103) 및 도매업(103)은 전분기와 비슷한 보합수준을 보이며, 부동산임대업(92) 및 숙박업(76)은 전분기 대비 하락해 경기부진이 예상됐다.

한편 BSI는 100보다 크면 향후 경기가 호조를 보일 것이라고 기대하는 기업이 부진을 나타낼 것이라고 생각하는 기업보다 많다는 것을 뜻하고, 발표 기관별로 조사대상 기업의 표본구성에 따라 지수가 다르게 나타날 수 있다.

이초희기자 cho77love@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