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식약청, 식욕억제제 취급 15곳 행청처분

최종수정 2007.06.07 10:18 기사입력 2007.06.07 10:16

댓글쓰기

식품의약품안전청은 향정신성의약품 '식욕억제제'의 사용과 관련해 마약류취급자에 대한 지도ㆍ점검을 실시한 결과, 처방전에 의하지 아니한 조제행위 등 관련법령을 위반한 의료기관, 약국 등 15곳을 적발해 고발 및 행정처분 의뢰조치 했다고 7일 밝혔다.

이번 지도ㆍ점검은 최근 향정신성의약품 식욕억제제 등 비만치료제의 사용이 증가되면서 오남용에 의한 부작용 발생 등이 사회적 문제로 제기됨에 따라, 동 의약품들의 무분별한 사용 및 처방관행을 개선할 수 있도록 하고자 사용량이 많거나 관리가 취약하다고 판단되는 134곳을 대상으로 실시했다.

이에 따라 적발된 업소는 15곳 21건으로 주요 위반사항으로는 ▲의사가 처방전 작성 없이 향정신성의약품 조제ㆍ교부 3건 ▲마약류관리대장 미작성, 허위기재 8건 ▲저장시설 점검부 미작성 4건 ▲기타 향정신성의약품 재고량 차이, 보관방법 부적정 등 6건 등이다.

식약청 관계자는 "아직도 일부 의료기관 및 약국 등에서 향정신성의약품 식욕억제제의 사용 및 관리에 적정을 기하지 못하고 있는 곳이 있다"며 "금년 하반기 중에 기획 특별점검을 실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식약청은 식욕억제제의 오ㆍ남용에 의한 소비자 피해를 방지하고자 지난 2005년도에 동 의약품을 취급하는 의료기관, 약국 등 157곳을 점검해 59개 위반업소를 고발 등 의법조치 했으며 같은해 11월에는 허가사항을 변경 조정한 바 있다.

최용선 기자 cys4677@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