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7대 시중은행, 작년 체크카드 부당이득 1890억원 추정

최종수정 2007.06.07 10:16 기사입력 2007.06.07 10:15

댓글쓰기

노회찬 의원 주장

지난해 시중은행들이 부당한 체크카드 가맹점 수수료율을 적용해 2000억원 가까운 부당이익을 취득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7일 노회찬 17대 대통령선거 예비후보(민주노동당)는 6보도자료를 통해 "지난 한해 동안 7대 시중은행이 부당한 체크카드 가맹점 수수료율을 적용해 약 1890억원의 부당이득을 얻은 것으로 추정된다" 고 주장했다.

노 후보는 "금융감독원으로 부터 제출받은 겸영은행의 '체크카드 이용현황'과 '카드업무관련 비용구조'를 분석한 결과 2006년 한해 동안 약 2600억원의 체크카드 가맹점수수료 수익을 얻었으며, 체크카드와 관련없는 '대손비용', '채권회수비용'을 제외한 체크카드 관련 비용은 709억원인 것으로 추정돼 그 차액인 1890억원은 부당이득"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이렇게 추정된 체크카드 가맹점수수료 부당이득 비중이 전체 체크카드 가맹점수수료 추정수익 대비 약 70%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며 "설사 5~10%의 이윤을 감안하더라도 겸영은행의 체크카드 가맹점수수료 부당이득은 심각한 수준"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지난 1월 초 국민은행이 체크카드 가맹점 수수료율을 0.1% 내지 0.2% 내린다는 발표는 생색내기 쇼임이 확인됐다" 고 주장했다.

그는 또 "현실이 이러한대도 감독당국인 금융감독원은 금융감독기구의 설치등에 관한 법률, 여신전문금융업법이 위임한 신용카드사들에 대한 '검사'와 '경영지도'를 전혀 하지 않아 자영업자들의 피해가 더욱 더 커지고 있는 것" 이라며 "금감원의 신용카드사들에 대한 철저한 감독을 다시 한 번 촉구한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노 후보는 "금감원의 '가맹점수수료 원가산정 표준안' 관련 연구용역 과정에서 어떠한 의견수렴도 없었다"며 " '구매관련 대손비용 규모의 정확한 원가반영'이나 '체크카드 가맹점수수료 원가내역에서 대손비용 제외'와 같은 구체적인 실태분석과 문제점 해결방안이 제시돼야 한다" 고 지적했다.

이초희기자 cho77love@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