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목표는 '커리어그랜드슬램과 올해의 선수'

최종수정 2007.06.07 12:09 기사입력 2007.06.07 12:09

댓글쓰기

남은 목표는 '커리어그랜드슬램과 올해의 선수'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명예의 전당에 입성하게 되는 박세리(30ㆍCJ)가 앞으로의 원대한 포부를 밝혔다.

박세리는 맥도널드LPGA챔피언십 개막을 하루 앞둔 7일(한국시간) 미국 메릴랜드주 하브드그레이스의 불록골프장(파72ㆍ6488야드)에서 연습라운드를 가진 뒤 "명예의 전당에 이름을 올리는 것이 가장 어려운데 맨 먼저이루게 됐다. 이제는 커리어그랜드슬램과 올해의 선수상등 남은 목표에 도전하겠다"고 말했다.

박세리는 4개 메이저 대회를 모두 제패하는 '커리어그랜드슬램'에 나비스코 챔피언십만을 남기고 있다. 박세리는 지난 4월 이 대회 최종 4라운드 중반까지 선두를 달리며 대기록 달성을 이루는듯 했지만, 막판 난조로 결국 10위에 그쳐 아쉬움을 남겼다.

박세리는 '올해의 선수'에 대해서도 "한창 잘나갈 때 아니카 소렌스탐 역시 최고의 전성기라 한해에 5승씩 해도 올해의 선수상을 번번이 놓쳤다"며 "올해의 선수 포인트에서 2등만 4번 정도 한 것 같다"고 웃어보였다. 박세리는 "명예의 전당에서 막내가 됐기 때문에 초심으로 돌아가 다시 열심히 하겠다"고 덧붙였다.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golfkim@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