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세계, 경기도와 팔당호 수질개선 MOU 체결

최종수정 2007.06.07 08:18 기사입력 2007.06.07 08:17

댓글쓰기

신세계가 경기도와 공동으로 수도권 2300만 주민의 식수원인 팔당 상수원 수실개선 및 보호 사업에 적극 나서기로 했다.

신세계와 경기도는 7일 경기도청 국제 교류관에서 김문수 지사와 구학서 부회장이 참석한 가운데 협약식을 갖고, 현재 경기도가 추진중인 '팔당호 수질개선 사업'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해 하천 정비사업과 수질보호 사업 등 종합 대책을 공동 진행키로 합의했다.

이에 따라 신세계는 이번 팔당 상수원 수질개선 프로젝트에 자체진행 사업을 포함해 총 70억원을 투입할 계획이며, 1단계로 향후 4년간 팔당호 수질에 영향을 주고 있는 경안천 생태공원 사업과 금학천 수질 정화사업 등을 우선 추진키로 했다.

경안천(경기도 광주 소재) 생태공원 사업은 수질정화에 뛰어난 연꽃 및 창포로 습지를 부분 보식하는 사업이며,금학천(경기도 용인시 소재) 수질 정화 사업은 금학천과 경안천 본류의 생태적 수질정화를 목적으로 비오톱 공법을 활용, 자연하천 정화형 습지를 조성하는 사업이다.

또한 신세계는 서울 수도권에 위치한 50여개의 신세계 사업장을 통해 연인원 10만명이 참여하는 &47531;팔당호 관련 환경보호 프로그램&47534;을 추가로 실시할 계획이며, 임직원과 일반 고객들이 함께 참여해 환경에 대한 인식을 높일 수 있도록 '생태아카데미'(가칭)도 운영할 예정이다.

신세계 구학서 부회장은 "물은 우리 생활과 가장 밀접한 관계를 맺고 있지만 그 중요성에 대한 인식은 매우 부족하다"고 강조하고 "모든 생명의 근원인 수자원을 보호하고 개선하는데 민간 기업들의 참여가 절실히 요구되고 있다"고 밝혔다.

최용선 기자 cys4677@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