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국노총, 고위간부 정치활동 금지 결의

최종수정 2007.06.07 08:24 기사입력 2007.06.07 08:09

댓글쓰기

한국노총이 대선을 앞두고 고위 간부들의 개인적인 정치활동을 금지하기로 결의했다.

한국노총은 지난 5일 열린 중앙정치위원회에서 "임원 6명과 산별연맹 위원장 24명, 시도지역본부의장 16명, 지부의장 52명 등 모두 98명의 고위 간부들은 각 정당의 당적이나 당직을 갖지 않는다"는 결의를 채택했다"고 7일 밝혔다.

이는 조직 내부의 정치적 혼선을 줄이고 간부들이 개별적으로 특정 정당을 지지하는 것을 막아 한국노총의 정치적 영향력을 높이려는 의도로 보인다.

민주노총이 민주노동당과 긴밀한 관계를 맺어온 데 비해, 한국노총은 그동안 독자정당 창당이나 정책연대 등을 시도해왔지만 별다른 정치적 성과를 남기지는 못했다.

또한 지난 4월 한국노총 전남지역본부 집행간부가 조합원을 대상으로 한나라당 입당원서를 받은 사실이 드러나 이용득 위원장이 지난달 28일 한나라당에 항의 공문을 보내기도 했다.

그러나 간부들에 대한 당적을 정리할 방법이 마땅찮아 이번 결의가 실효성이 있을지는 의문이다.

한편, 한국노총은 오는 11월1일~10일 이번 대선에서 정책연대를 할 지지 후보를 결정하는 조합원 총투표를 실시할 예정이다.

정경진 기자 shiwall@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