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제이유 전방위 로비의혹 사실로 드러나

최종수정 2007.06.07 07:15 기사입력 2007.06.07 07:13

댓글쓰기

제이유 그룹이 전직 국회의원, 대학교수, 전 공정위 국장, 언론사 관계자, 검찰 수사관 등 각계 인사들을 대상으로 전방위 로비를 벌였다는 의혹이 속속 사실로 확인되고 있다.

제이유 그룹의 로비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는 6일 제이유 측으로부터 '세금을 감면받게 해 달라'는 청탁과 함께 수억원을 받은 혐의로 김희완 전 서울시 정무부시장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검찰에 따르면 김씨는 2004년 서울지방국세청이 제이유에 대해 1300여억원의 세금을 추징하자 주 회장으로부터 세금감면을 위한 로비자금 명목으로 3억원을 받은 혐의다. 국세청은 재심사를 거쳐 당초 추징 금액에서 절반 이상 줄어든 500여억원의 세금을 부과했다.

김씨는 조순 시장 시절인 1996~1998년 서울시 정무부시장을 지냈고 '최규선 게이트' 에 연루되기도 했다. 또한 체육복표 사업자 선정과 관련해 타이거풀스 측으로부터 4억원 상당의 주식을 받은 혐의가 인정돼 2003년 11월 대법원에서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앞서 검찰은 주 회장의 로비스트로 알려진 한의상씨를 비롯해 제이유 관계자 4명을 구속기소하는 한편 전 공정위 상임위원 박모씨 등 4명을 구속했다.

검찰은 주 회장과 제이유 그룹이 세금감면과 공정위조사 무마 및 방문판매법 개정, 서해유전 개발사업 추진, 주 회장 특별사면 등 크게 네 갈래로 나눠 로비를 진행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정경진 기자 shiwall@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