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7월부터 LPG승용차 배출가스 허용 기준↑

최종수정 2007.06.07 07:12 기사입력 2007.06.07 07:10

댓글쓰기

환경부가 오는 7월부터 LPG승용차의 배출가스 허용기준을 대폭 강화하기로 했다.

7일 환경부에 따르면 대기환경보전법에 의거, 7월1일부터 LPG승용차 배출가스 허용기준을  '초저공해차량(ULEVㆍUltra Low Emission Vehicle)'수준으로 대폭 강화한다.

이 기준에 따르면 LPG승용차의 배출가스 허용 기준이 일산화탄소는 1.31g/km(기존 2.61), 질소산화물은 0.044g/km(기존 0.37), 탄화수소는 0.034g/km(기존 0.097)로 강화된다.

환경부는 이같은 기준강화를 통해 일산화탄소 배출량은 50%, 질산산화물은 88%, 탄화수소는 65% 가량 줄어들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편 환경부는 2004년 12월 무ㆍ저공해자동차사업단을 발족해 현대자동차(주), 르노삼성자동차(주), 지엠대우오토앤테크놀러지(주)가 LPG자동차 배출가스를 줄이는 기술을 개발하도록 지원해왔다. 국가돈 39억2천만원, 민간 자금 51억원 등 총 89억2천만원의 자본이 투입된 사업이다.

환경부는 또 LPG자동차 배출가스량을 극초저공해(SULEV)수준으로 올리고, 유럽연합의 대기환경기준(EURO-5)에 맞는 경유차 기술개발 및 후처리기술 확보를 위해 2011년까지 650억원의 정부 연구비를 추가 투입할 계획이다.

유병온 기자 mare8099@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