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노 대통령, 대선후보 공약 정면 반박

최종수정 2007.06.02 17:00 기사입력 2007.06.02 16:59

댓글쓰기

노무현 대통령은 2일 "지금 7% 경제성장률 외치는 사람들, 멀쩡하게 살아있는 경제 살리겠다고 하는데 무리한 부양책이라도 써서 경제위기라도 초래하지 않을까 불안하다"고 말했다.

노 대통령은 이날 양재동 교육문화회관 대강당에서 열린 참여정치평가포럼 초청 '21세기 한국 어디로 가야하나'를 주제로 한 연설에서 "걱정스럽다. 사실을 오해하고 있으니까 멀쩡한 사람에게 무슨 주사를 놓을지 무슨 약을 먹일지 불안하지 않느냐"며 "잘 감시하자"고 참석자들에게 당부했다.

노 대통령은 또 "대운하도 민자로 한다고 하는데 제 정신 가진 사람이 대운하에 투자하겠느냐"면서 "앞으로 토론이 본격화 되면 밑천이 드러날 것"이라고도 했다.

그는 자리에 참석해 있는 조기숙 전 청와대 홍보수석에게 "토론 한번 하고 싶죠. 나도 하고 싶다. 그런데 그놈의 헌법이 못하게 하니까 단념해야죠"라고도 했다.

노 대통령의 이같은 발언은 현재 여론조사 1, 2위를 달리는 이명박 전 서울시장과 박근혜 전 대표의 7% 성장률 공약과, 이 전 시장의 대운하 공약을 정면 겨냥한 것이다.

노 대통령은 "참여정부는 경제파탄이라고 하고, 자기는 경제대통령 되겠다고 하는 사람들에게 물어보고 싶은 게 있다"며 "참여정부의 어떤 정책을 폐기하고 싶은지 한번 말해 달라. 폐기해도 좋을 정책이 별로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노 대통령은 "세금내리자는 것 말고 아무런 새로운 전략 없이 참여정부 성과를 파탄이니 실패니 공격하는 것만으로 우리 경제를 세계1류로 만들수 없다는 건 너무나 명백한 진실"이라고 강조했다.

노 대통령은 또 "성장률을 가지고 파탄이라고 말하는 사람이 있는데 그건 잘못"이라며 "성장률이 전부는 아니며 높은 성장률은 사고의 원인일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6공화국과 문민정부 성장률이 꽤 놓았는데 그렇다고 두 정부가 경제를 잘했다는 사람은 보지 못했다"며 "경제정책의 성과가 성장률로 나타나는데는 오랜 시간이 걸린다. 지금 우리가 먹고사는 반도체 휴대폰은 우리 정부에서 만든 것 아니다"며 "이 전정부의 과실을 따고 있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노 대통령은 다만 "정부의 정책성과는 주가를 보는 게 훨씬 정확하다"며 "주식가격은 정책 자체를 평가해서 미리 예측해서 투자를 하는 것이기 때문에 장차 발생할 성과를 앞당겨 표현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여간 시원찮은 정권이 우물쭈물해도 큰 위기만 오지 않으면 우리 경제 잘 꾸려갈 것이다. 참여정부는 어떤 위기도 다음 정부에 넘기지 않는다. 어떤 부담도 다음 정부에 넘기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양규현 기자 khyang@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