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IPI, 노대통령에 '취재원 접근제한 철회' 촉구

최종수정 2007.06.02 14:46 기사입력 2007.06.02 14:45

댓글쓰기

국제언론인협회(IPI)는 1일 노무현 대통령에게 보내는 공개 서한에서 한국 정부는 언론의 정부 취재원 접근을 제한하는 정책 결정을 번복하고 언론이 정부 부처와 다른 공공 기관에 공개 접근할 수 있게 허용하라고 촉구했다.

IPI는 자체 웹사이트에 올린 요한 프리츠 사무국장 명의의 서한에서 한국 정부의 프레스룸 개편 조치와 한국 언론계의 강한 반발을 언급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IPI는 현재의 긴장 상황을 완화하는 수단으로, IPI가 과거 신생 민주국가들에서 공산주의가 붕괴된 뒤 했던 것처럼 언론과 정부 기구간 상호 이해를 증진하기 위한 일련의 세미나와 회의를 마련할 용의가 있다고 말했다. 

또 만약 한국 정부가 현재의 방침을 바꾸도록 설득될 수 없다면, 이같은 주요 쟁점을 오는 11월 열리는 차기 IPI 이사회에서 다룰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IPI는 이어 노무현 대통령이 이번 결정을 바꾸도록 정부에 조치해 한국의 국제적 평판이 손상되는 것과 이번 조치로 인한 한국 언론계의 깊은 좌절을 피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IPI는 지난 달 30일 성명에서도 한국 정부가 언론의 정부 취재원 접근을 제한하고 정부 부처와 다른 공공 기관들에 있는 프레스룸의 수를 줄이려 한다며 우려를 표명했고, 프리츠 IPI 사무국장은 결정을 재고하라고 한국 정부에 촉구한 바 있다.

조인경 기자 ikjo@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