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우리나라 건강수명 68.6세"

최종수정 2007.06.02 11:54 기사입력 2007.06.02 11:53

댓글쓰기

우리나라 사람이 질병이나 장애를 겪지 않고 건강하게 사는 '건강수명'이 2005년 기준으로 68.6세로 추산된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2일 한국보건사회연구원(보사연)의 제3차 국민건강 영양조사 심층분석 보고서에 따르면 한국인의 평균수명은 78.6세이지만 건강하게 살 수 있는 수명은 68.6세(남성 67.4세, 여성 69.6세)로 추정됐다.

이는 보통 노인이 사망하기 전 10년 가까이 육체적, 정신적 고통에 시달리며 정상적 활동을 하지 못하고 병상에 누워있거나 간병을 받으며 살아간다는 의미이다.

국내 건강수명은 평균수명과 마찬가지로 매년 늘었다.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한국인의 건강수명은 2002년 66세에서 2003년 67.8세로 늘었다.

정부는 지난 2005년 12월 말 국민 건강수명을 2010년까지 72세로 연장한다는 목표 아래 국민건강증진종합계획을 발표해 흡연율을 낮추고, 음주자 비율을 떨어뜨리며, 5대 암(위암, 간암, 폐암, 유방암, 자궁암) 검진율을 끌어올리고, 우울증 유병률을 낮추는 등의 중점과제들을 추진하고 있다.

한편 2005년 경제협력개발기구 사회지표 보고서는 각국의 건강수명을 일본 75세, 프랑스 72세, 독일 71.8세, 영국 70.6세 등으로 추산하고 있다.

최용선 기자 cys4677@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