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금융감독당국, 기자 '사무실 방문 금지' 조치 파문

최종수정 2007.05.30 17:06 기사입력 2007.05.30 17:02

댓글쓰기

출입기자 "알 권리 방해하는 취재 제한 수용 못해"

최근 노무현 대통령의 '기자실 폐쇄' 발언 등 취재 선진화 방안이 논란이 되고 있는 가운데 금융감독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이 출입기자들의 사무실 출입금지 조치를 취해 파문이 일고 있다.

금감위 관계자는 30일 "정부의 취재 선진화 방안에 따라 기자들의 사무실 방문을 금지하기로 했다"며 "다만 전화를 통한 취재는 계속 허용키로 했다"고 말했다.

또한 임직원을 만날 경우에는 공보실을 통해 연락을 취한 뒤 인터뷰 룸 등 공식적인 장소를 이용하도록 제한했다.

그러나 이날 금감위에 전화 취재를 시도한 한 기자는 "금감위 직원이 전화 취재도 안 된다며 난색을 표해 제대로 취재를 할 수 없었다"고 말해 향후 취재 제한 강도는 더욱 강력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금감위 관계자는 또한 기자실 폐쇄 등의 문제에 대해서는 "기자실 축소나 브리핑룸 확대 등의 문제는 아직 결정된 것이 없다"며 "정부 지침이 내려오면 검토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출입기자들은 이에 대해 "국민의 알 권리를 충족시키기 위한 언론의 취재를 제한하는 조치는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을 금감위와 금감원에 전달했다.

이승국기자 inklee@akn.co.kr
<저작권자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