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마감]코스피, 중국발 악재 속 힘겹게 상승 마감

최종수정 2007.05.30 15:42 기사입력 2007.05.30 15:40

댓글쓰기

코스피지수가 장중 내내 약세를 지속하다 반등에 성공하며 사흘 연속 종가기준 사상 최고치 행진을 이어갔다.

코스지피수는 중국이 증시 과열 억제를 위해 증권거래세를 3배 인상했다는 소식으로 중국증시가 급락, 이에 따른 여파로 장중 한 때 1640선 아래로 밀려났다.

그러나 오후 들어 개미들의 매수 공세가 이어지고 대형 증권사의 M&A 가능성 등이 언론에 보도되며 증권주가 강세를 보인데 힘입어 반등에 성공한 채 거래를 마감했다.

30일 코스피지수는 전일대비 0.92포인트(0.06%) 오른 1662.72로 거래를 마감했다.

개인이 2107억원을 순매수 하며 반등 성공의 주역으로 자리잡은 가운데 외국인은 60억원 순매수, 기관은 2441억원을 순매도했다.

프로그램 매매는 6거래일 연속 매도 우위를 이어갔다.

차익거래 3294억원, 비차익거래 1071억원 매도로 총 4365억원 매도 우위를 기록했다.

업종별로는 혼조세를 보였다.

통신업(-1.33%), 철강ㆍ금속(-1.31%) 등이 약세를 보인 가운데 증권(6.45%), 운수창고(5.63%), 건설업(3.71%) 등이 강세를 보이는 등 대조적인 모습이었다.

시가총액 상위주들은 대부분 약세로 장을 마쳤다.

삼성전자는 전일대비 5000원(-0.93%) 내린 53만2000원에 거래를 마감했고 포스코(-1.49%), 국민은행(-0.95%), 현대중공업(-1.01%), 신한지주(-2.65%) 등도 모두 약세로 마감했다.

SK의 경우 전일대비 4000원(-3.65%) 급락한 10만5500원에 거래를 마감하면서 LG필립스LCD(-0.39%)에 시총 10위 자리를 내주었다.

반면 한국전력은 전일대비 100원(0.25%) 오른 4만6000원에, 우리금융은 전일대비 100원(0.46%) 오른 2만1900원에 거래를 마감하며 상승세를 보여 눈길을 끌었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는 상한가 19종목 포함 435종목이 상승했고 하한가 없이 363종목이 하락했다.

한편 코스닥지수도 장중 내내 보합권에서 등락을 거듭하다 소폭 반등에 성공한 채 거래를 마감했다.

코스닥지수는 전일대비 0.78포인트(0.11%) 오른 735.60을 기록한 채 장을 마쳤다.

개인과 기관이 각각 114억원, 9억원을 순매수한 가운데 외국인은 106억원을 순매도했다.

업종별로는 역시 대조적인 모습이었다.

비금속(-2.17%), 제약(-2.10%), 화학(-1.98%) 등이 약세를 보인 반면 금융(3.23%), 인터넷(2.80%), 운송(1.78%) 등은 강세를 기록했다.

시가총액 상위기업들도 종목별로 혼조세를 나타냈다.

NHN이 전일대비 6500원(4.02%) 급등한 16만8000원에 마감한 것을 비롯, LG텔레콤(2.87%), 아시아나항공(3.84%), 키움증권(6.71%) 등이 강세를 보인 반면 서울반도체(-5.36%), 평산(-4.15%) 등은 급락했다.

이날 코스닥시장에서는 상한가 20종목 포함 422종목이 상승했고 하한가 10종목 포함 520종목이 하락했다.

김지은 기자 jekim@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제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