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남 국책기관간 공동회의 제안...평화정착 논의

최종수정 2007.05.30 13:14 기사입력 2007.05.30 13:13

댓글쓰기

제21차 남북장관급회담에서 남측 대표단은 한반도 평화정착 등에 대한 실천 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양측 국책 연구기관 간 공동회의를 제안했다.

북측은 참관지 제한, 한미 합동군사훈련과 국가보안법 등 이른바 '3대 장벽' 철폐 문제를 다시 제기했지만 대북 쌀 차관 문제를 거론하지는 않았다.

남북은 30일 서울 그랜드힐튼호텔에서 장관급회담 전체회의를 열고 기조발언을 통해 이 같은 기본 입장을 주고받았다고 고경빈 남측 회담 대변인이 전했다.

남측은 또 한반도 비핵화와 군사적 신뢰구축을 통해 한 단계 높은 평화를 구축하자고 강조하며 조속한 북핵 '2.13합의' 이행을 촉구했다.

북측 단장인 권호웅 내각 책임참사는 이에 대해 "2.13합의가 이행이 안 된 이유는 남측이 잘 알고 있지 않느냐. 우리가 지연한 것이 아니라 미측이 (지연)하고 있는 것"이라며 미국에 책임을 돌렸다고 대변인이 전했다.

이 밖에 남측은 2000년 1차회담 이후 열리지 못한 국방장관 회담 개최, 단계적 철도개통,  국군포로·납북자 문제의 실질적 해결 모색 등을 제안했다.

북측은 기조발언에서 2000년 6.15 정상회담 이후 남북관계에 진전이 있었으며 냉전의 구태도 사라지고 있다고 평가하면서도 민족문제 해결에 외세의 압력을 배제하고 아직도 남아있는 냉전의 얼음장을 제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북측은 또한 한미합동군사훈련, 국가보안법 등을 상대방을 자극하고 남북관계를 위태롭게 하는 행위라고 규정하면서 이와 관련한 '책임 있는 조치'의 필요성을 제기했다.

남북 대표단은 전체회의에서 제기된 양측의 입장을 바탕으로 오후부터 수석대표 접촉 및 대표접촉을 갖고 본격적으로 공동보도문 도출 작업에 착수한다.

서영백 기자 ybseo@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제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