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 노 대통령 협박정치 신물..언론탄압 철회 요구

최종수정 2007.05.30 13:47 기사입력 2007.05.30 13:46

댓글쓰기

한나라당은 30일 노무현 대통령이 기사송고실 폐지도 검토하겠다는 뜻을 밝힌 것과 관련, “노 대통령의 ‘협박정치’도 신물이 난다”며 “언론탄압정책을 즉각 자진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나경원 대변인은 이날 국회에서 현안 브리핑을 통해 “노 대통령은 정부의 기자실통폐합 조치에 대해 언론이 계속 반발하면 기사송고실마저도 폐지하겠다고 더욱 ‘오기’를 부리고 있다”며“기자실통폐합으로 취재의 자유를 막는 것도 모자라 분초를 다투는 기사송고까지도 막겠다”고 한다고 지적했다.

나 대변인은 “기자는 국민을 대신해서 권력을 감시하는 임무를 맡고 있다”며“기자실을 통폐합하고 기사송고실마저 폐지하겠다는 것은 권력에 대한 감시와 비판을 거부하겠다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그는 "언론의 자유는 프랑스 인권선언과 미국 연방헌법, 우리 헌법에도 규정된 민주국가의 기본권"이라면서 "말로는 참여정부를 내세우면서 언론의 자유를 부정하겠다면 ‘참여말살정부’라는 것을 스스로 인정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서영백 기자 ybseo@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제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