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에릭 구글 회장 “한국은 거대한 실험실”(종합)

최종수정 2007.05.30 12:05 기사입력 2007.05.30 12:04

댓글쓰기

에릭 구글 회장 방한...한글사이트 새 UI 공개

에릭 슈미츠 구글 회장이 한국을 처음으로 찾았다. 그는 한글사이트의 새 UI를 처음으로 공개하며 한국 시장 공략을 본격화한다고 말했다.

에릭 구글 회장은 30일 서울 쉐라톤 그랜드 워커힐 호텔에서 열린 '서울디지털포럼'에서 국내 사용자들의 요구를 전격 반영한 한글사이트의 새로운 UI를 최초 공개했다.

이번에 공개된 한글사이트의 새로운 유저인터페이스(UI)는 '언제나 사용자에 초점을 맞추자"는 구글의 웹철학을 반영한 것이다. 새 UI는 구글코리아 R&D팀과 미국 본사 엔지니어링팀 간의 긴밀한 공동 연구개발을 통해 이뤄졌다.

이 디자인은 구글이 강조하는 사용자 우선원칙 4가지 ▲ 깔끔하고 심플한 웹사이트 디자인 ▲ 팝업 없는 빠른 페이지 로딩 ▲ 객관적 검색순위 선정 ▲ 검색어와 관련된 온라인 광고 게재를 제공토록 개발됐다

이를 통해 구글 한글사이트 첫 화면은 지메일, 토크, 캘린더, 노트, 툴바. 데스크톱, 피카사등 7가지 서비스들을 클릭 한번으로 바로 이용할 수 있다.

이원진 구글코리아 사장은 “이번 UI 개편은 구글 웹철학을 살리기 위해 큰 초점을 뒀다”며 “앞으로도 많은 변화를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에릭 구글 회장은 "한국은 디지털 시대의 거대한 실험실“이라며 ”구글에게 매우 중요한 국가“라고 강조했다.

유윤정 기자 you@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제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