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中 식품 안전위해 칼 빼들어...식약국 국장 사형선고

최종수정 2007.05.30 11:30 기사입력 2007.05.30 11:23

댓글쓰기

중국산 식품 신뢰 확보위해 대내외에 의지 천명
연내 식품리콜제 도입

중국이 불량식품을 외국으로 수출해 국내외적으로 비난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중국 정부가 전 국가식품약품감독관리국(이하 식약국) 국장에게 사형을 선고하는 등 식품 안전을 위해 칼을 빼들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정샤오위 전 식약국 국장이 안전성이 검증되지 않은 의약품을 승인해주는 대가로 8개 제약회사로부터 85만달러 상당의 뇌물을 받은 혐의가 인정돼 사형을 선고받았다고 30일 보도했다.

베이징시 제1중급 인민법원은 "공직자의 청렴의무를 위반하고 국민들의 생명과 건강을 위협했다"고 판결 이유를 밝혔다.

중국 정부가 이처럼 사형이라는 극약 처방을 내린 것은  최근 식품 안전에 있어 국제 사회의 신뢰를 잃고 있어 이를 회복하기 위한 것이다.

미국 식약청(FDA)은 지난해 3월 멜라민에 오염된 중국산 밀가루를 적발했다. 오염된 밀가루는 미국 내 애완용 사료의 원료로 쓰여 수많은 고양이와 개가 집단 폐사, 중국과 미국의 외교 마찰로 이어졌다. 또한 니카라과에 유해 성분이 포함된 치약을 수출해 인명 피해를 입히는 등 국제적으로 망신살이 뻗쳤다.

전 세계적으로 중국산 제품을 둘러싼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하자 사형을 비롯한 각종 조치를 내세워 신뢰 확보를 위한 당국의 강력한 의지를 대내외에 천명한 것으로 보인다고 WSJ은 전했다.

장위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중국 정부는 식품 및 의약품과 관련된 소비제품의 안전에 늘 힘쓰고 있다"면서 "중국산 제품이 국제 사회의 기준에 부합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중국은 식품 안전도 개선을 위해 연말까지 식품 리콜제를 처음으로 도입하기로 했다.

우젠핑 중국 국가품질감독총국 식품생산감독 국장은 29일 "리콜제 도입은 허가받지 않은 유해 식품을 겨냥한 것"이라며 "관련 규정은 국제적인 기준에 맞춰 연말까지 완성될 것"이라고 밝혔다.

김혜원 기자 kimhye@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제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