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통부, 공공부문 SW 사용 실태 점검

최종수정 2007.05.30 10:46 기사입력 2007.05.30 10:45

댓글쓰기

중앙행정기관, 지방자치단체 등 공공부문에 대한 정품 SW 사용실태 점검 및 올바른 SW관리요령에 대한 교육·컨설팅이 대폭 강화된다.

정보통신부는 내달 1일부터 8월 31일까지 3개월간 전국 944개 공공기관 등의 패키지 SW 사용실태를 점검한다고 30일 밝혔다.

점검대상은 중앙행정기관 35개소, 지방자치단체 277개소, 교육청 198개소, 국공립대학 45개소, 정부출연기관 389개소 등 총 944개 기관이다.

이는 지난해 점검을 실시했던 364개 기관에 비해 대폭 확대된 것으로 공공부문이 솔선해 정보화에 대한 윤리경영을 강화하고 정품SW 구매환경을 적극 조성함으로써 정품사용 의식을 확산하기 위한 것이라고 정통부는 설명했다.

이와 함께 정통부는 점검기간 동안 매주 금요일 총 12회에 걸쳐 각 기관의 SW관리 담당자를 대상으로 컴퓨터프로그램보호위원회의 SW자산관리 컨설팅 전문가를 통한 점검용SW 및 SW관리 기법 교육도 병행할 계획이다.

교육신청은 점검용SW 배포용 홈페이지(www.itsam.or.kr)나 컴퓨터프로그램보호위원회 침해대응팀(02-2040-3583~6)으로 하면 된다.

정통부는 또 이번 점검을 통해 정품SW 사용 및 관리 체계가 미흡한 기관을 대상으로 SW자산관리 컨설팅을 집중적으로 실시하고 9월 중에는 효율적인 SW관리 방법을 소개하는 'SW관리 가이드라인'을 개정해 공공기관 및 기업체 등에 배포할 계획이다.

임차식 정통부 소프트웨어진흥단장은 "여전히 많은 기관에서 SW가치 인식이 부족해 하드웨어 중심의 예산 편성이 이뤄지고 있다"며 "SW가 업무효율성을 높이는 자산으로 인식될 수 있도록 정기적인 점검과 컨설팅을 실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은용주 기자 yong@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제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