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STX, 디젤엔진 700만 마력 생산시대 열어

최종수정 2007.05.30 10:29 기사입력 2007.05.30 10:28

댓글쓰기

STX가 최근 조선업 호황과 이에 따른 국내외 조선소들의 수주량 증가에 발맞춰 선박용 엔진 및 핵심 기자재 생산설비 확장에 나서며 ‘디젤엔진 700만 마력 생산체제’를 구축한다.

STX 엔진(대표:이강식)은 30일 창원 본사에서 강덕수 STX 그룹 회장, 이강식 STX 엔진 사장을 비롯해 ‘STX-MAN Diesel 파트너쉽 30주년 기념행사’를 위해 내한한 스테판 스핀들러 및 피터선 페더슨 '만 디젤'사 사장단 일행 등 200여명의 국내외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특고압 발전기 엔진공장’준공식을 가졌다.

이번에 준공된 엔진공장은 선박용은 물론, 일반 발전설비용으로도 활용 가능한 발전기 엔진을 생산하는 곳으로 연간 200만 마력의 생산능력을 갖추고 있다.

특히, STX 엔진은 최근 발전기 엔진의 효율성 극대화 추세에 발맞춰 기존 고압 발전기보다 평균 20배 높은 6600 ~ 1만4000 볼트(V)급의 특고압 발전기 엔진을 만드는 전용공장으로 신축했다.

또한 이번 준공으로 특고압 발전이 주로 요구되는 원유시추설비 및 부유식원유생산저장설비 (FPSO) 등 해양구조물용 발전기 엔진 수주 시장에도 적극 대응할 수 있게 됐다.

STX 엔진은 이번 특고압 발전기 엔진공장 준공으로 지난해 300만 마력에서 500만 마력의 생산능력을 확보하게 됐다.

이와 함께, STX 엔파코도 이날 창원 신촌동에 위치한 ‘저속 대형 디젤엔진용 크랭크 샤프트 전용 생산공장’을 준공했다.

크랭크 샤프트(Crank Shaft)는 왕복운동을 하는 실린더내 피스톤의 힘을 회전동력으로 변환시켜 프로펠러에 전달시키는 선박용 엔진의 핵심 기자재다.

STX 엔파코는 이번 ‘저속 대형 디젤엔진용 크랭크 샤프트’ 분야의 생산설비 구축을 계기로 2010년까지 200대 이상의 생산능력을 구축할 예정이다.

STX 그룹 관계자는 “이번 디젤엔진 사업분야의 설비 확장으로 현재 STX 중공업 200만 마력을 포함해 총 700만 마력 이상의 생산능력을 갖추게 됐다"며 "해외수주 확대, R&D역량 및 품질경쟁력 강화로 세계 톱(Top) 수준의 디젤엔진 메이커로 도약해 나갈 것”이라 말했다.

김정민 기자 jmkim@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제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