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택순 청장 사퇴여부' 검찰 손에 달렸다

최종수정 2007.05.30 12:09 기사입력 2007.05.30 12:09

댓글쓰기

이택순 경찰청장에 대한 사퇴압력이 청와대와 행자부 장관 등의 잇따른 지원으로 소강국면을 맞고 있는 가운데, 검찰의 소환여부가 이 청장의 거취문제를 결정지을 것으로 보인다.

박명재 행정자치부 장관은 이택순 경찰청장의 사퇴를 촉구하는 경찰내 움직임에 대해 엄중하게 경고하고 나섰다.

박 장관은 29일 경찰청에서 경찰 고위간부들이 참석한 가운데 이뤄진 특별 업무현안 지시를 통해 "경찰 정책과 인사에 대한 의사를 집단적으로 표출하는 것은 경찰 조직의 특수성을 감안할 때 용납할 수 없는 사태"라고 말했다.

박 장관의 경찰청 방문은 청와대와 노무현 대통령의 이 청장에 대한 옹호 발언이 나온 뒤 이뤄진 것이다.

노무현 대통령은 이날 이 청장에 대한 사퇴논란 관련, "확실한 혐의도 없는데 청장의 거취를 논의하는 것 자체가 신분상 적절치 않다"며 "경찰 내부에서 분파를 만들어 정책이나 인사문제에 대해 집단행동을 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지적했다.

그러나 노 대통령과 박 장관 등의 지원사격으로 수그러들고 있는 이 청장 거취문제는 다시 불거질 수 있다는 시각이 많다.

특히 한화 김승연 회장 보복폭행 사건에 대한 늑장수사 의혹과 관련해 검찰이 이 청장을 소환 조사할 경우 사퇴가 불가피 할 것이라는 예상이 나오고 있다.

경찰 총수가 검찰에서 조사를 받는다는 사실 만으로도 조직 장악에 큰 문제가 되는 만큼 소환되기 이전에 사퇴할 수 밖에 없다는 분석이다.

실제로 역대 경찰 총수 가운데 이은섭, 이무영, 이팔호 전 청장의 경우 검찰에 소환되기 이전에 모두 자리에서 물러났다.

검찰은 이 청장에 대한 소환여부가 그의 거취를 결정짓는 중요한 사안이라는 점을 감안해 이 문제에 대해 함구하고 있지만, "이 사건을 엄정하게 처리하겠다"는 방침을 밝히고 있어 이 청장을 소환할 수 있다는 여지를 남겨두고 있다.

정경진 기자 shiwall@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제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