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성카드 공모주 30% '외국계 참여'

최종수정 2018.09.08 16:48 기사입력 2007.05.30 09:25

댓글쓰기

다음달 27일 상장될 삼성카드 공모주 청약에 외국자본이 참여한다.

삼성카드는 전체 공모물량의 30%에 해당하는 360만주를 해외 기관투자가에게 우선 배정한다는 내용의 '유가증권신고서'를 지난 21일 금감원에 제출했다고 30일 밝혔다.

외국자본이 국내 유통시장을 통해 우량주를 대량 사들이는 경우는 있지만 기업공개(IPO)시장을 통한 대규모 자본 참여는 이번이 처음이다.

삼성카드는 신주 600만주와 구주 매출 600만주를 합쳐 총 1200만주를 공모하며 이는 전체 주식(1억530주) 중 11.39%에 해당한다.

공모 희망가액을 주당 4만~4만5000원으로 봤을 때 1500억원 가량의 공모자금이 외국자본을 통해 조달되는 것이다.

대표 주관사인 한국투자증권에 따르면 전체 1200만주의 물량 중 기관에 60%인 720만주를 배정하고 그중 절반은 외국 기관투자가, 나머지는 국내 기관에 돌아가게 된다.

다만 수요예측을 진행하는 과정에서 일부 조정될 가능성도 있다. 

한편 삼성카드는 외국자본의 참여를 유도하기 위해 주관사 중 한 곳인 메릴린치와 지난 28일 해외 로드쇼를 떠난 것으로 알려졌다.

김부원 기자 lovekbw@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제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