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기도 명품신도시 건설사업 불투명

최종수정 2007.05.28 15:08 기사입력 2007.05.28 15:08

댓글쓰기

정부의 신도시 계획과 겹치면서 경기도가 추진하고 있는 500만평 이상 규모의 명품신도시 건설사업이 불투명해지고 있다.

28일 경기도에 따르면 건설교통부가 인허가 권한을 쥐고 있어 독자적으로 신도시를 개발하는데 무리가 뒤따른다는 것이 현실이라고 밝히고 있다.

교육, 환경, 교통, 산업 등 자족기능을 갖춘 명품신도시를 건설하겠다는 도(道)의 계획은 정부의 분당급 신도시 건설계획과 맞물리면서 빛을 보기 어려울 것이라는게 전반적인 분석이다.

그동안 도는 건교부, 토지공사, 주택공사 등과 협조체제를 구축, 긴밀히 협의하며 남부와 북부에 각각 2개씩 모두 4개의 명품신도시 건설하기로 하고 6월 중 발표를 목표로 지난해 10월부터 10여곳을 대상으로 후보지 선정작업을 벌여왔다.

그러나 최근 정부 고위 관계자의 분당급 신도시 건설계획 발언 이후 용인, 화성 등 경기남부지역의 부동산 시장이 요동을 치면서 혼란을 겪자 명품신도시 계획은 '오리무중'이 되고 있다.

김문수 지사는 최근 출입기자들과 만나 "경기도는 10여개 이상 신도시를 지을 땅이 있으나 이에 대한 모든 인허가 권한을 중앙정부가 쥐고 있어 독자적으로 할 수 있는게 아무 것도 없다"고 말해 현실적 어려움을 토로했다.

김 지사는 지난해 취임 100일 기자회견에서 단순한 베드타운에 머물지 않는 500만평 이상의 대규모 '계획 신도시'를 만들겠다고 발표했었다.

김정수기자 kjs@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제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