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저축은행 '서민·중기기반한 지역금융기관' 비전제시

최종수정 2018.09.06 22:30 기사입력 2007.05.28 12:56

댓글쓰기

저축은행의 중장기 비전이 "서민과 중소기업에 기반을 둔 지역금융기관"으로 제시됐다.

또 저축은행은 중장기적으로 ▲서민의 재산형성 지원 등 서민 및 중소기업 금융에 전념하는 저축은행 ▲중소기업 여신을 적극 확대하는 지방은행형 저축은행 ▲ 새로운 사업을 적극 추구하는 종합금융사형 저축은행 등 3가지 방향으로 재편될 전망이다.

저축은행중앙회(회장 김석원)는 한국금융학회에 의뢰한 '저축은행 중장기 발전방안'에 대한 중간보고서를 29일 은행회관에서 열리는 심포지엄에서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국금융학회는 연구보고서에서 "서민과 중소기업의 경제력 향상을 위해서는 이들에 대한 금융지원이 긴요하나 외환위기 이후 서민금융은 오히려 위축되는 한편, 대형 저축은행은 취약한 수익기반 등으로 인해 성장이 제약되는 환경이 조성됐다"고 지적했다.

한국금융학회는 보고서에서 "저축은행은 수익성 개선에도 불구하고 우량고객의 이탈과 경쟁심화 등으로 수익기반, 건전성 등도 상대적으로 취약해 추가적인 구조조정이 필요한 실정"이라면서 "예대업무 위주의 단순한 수익구조로는 타 금융권 대형 금융기관에 비해 경쟁력이 떨어지므로 업계의 수익성 유지를 위해서는 고위험ㆍ고수익의 자산운용이 불가피하다"는 의견을 내놓았다.

보고서는 아울러 일본의 제2 지방은행의 경우 성장경로가 저축은행과 유사하다면서 업무영역 및 영업구역에 대한 규제를 지방은행 수준으로 완화하는 것과 자본적정성 기준을 충족하는 경우 지점 설치를 자유화,중장기적으로 소유 및 지배구조를 지방은행 수준으로 개선하는 것이 저축은행 발전에 시사점을 준다고 밝혔다. 

또 "저축은행에 대한 감독방향으로는 원칙적으로 저축은행의 업무 범위를 은행 또는 종금사와 같이 폭넓게 허용하되, 구체적인 취급규모는 건전성 및 경영투명성, 소유 및 지배구조 개선과 연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저축은행 업계는 신용리스크관리의 효율성 제고와 지배구조 개선을 통한 건전ㆍ투명경영의 토대를강화하는 한편, 전산인프라 구축, 조사 및 연구, 홍보 및 마케팅, 교육 및 연수 등의 자원공유를 통한 내부 역량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는 지적도 나왔다.

한국금융학회는 저축은행의 중장기 발전을 위한 규제완화 및 정책적 지원으로 여신한도를 확대해 자산운용의 자율성 제고,건전성 감독과 자산운용의 기준을 BIS자기자본으로 통일, 점포설치와 관련해 건전성 및 자본적정성 규제 이외에 추가 자본금 규제는 폐지, 외화증권 투자 혹은 매매, 외화대출 및 외화예금 등 외국환 업무 확대,국공채 판매 및 중개, CD발행, 지급보증 등 기타 취급업무 확대 등을 제시했다.

정선영 기자 sigumi@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제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