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한상의 "하반기 신규 일자리 늘지 않아"

최종수정 2007.05.28 11:23 기사입력 2007.05.28 11:22

댓글쓰기

올 하반기 신규 일자리 창출이 그다지 늘지 않아 채용시장도 지난해와 비슷할 것이라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대한상공회의소가 잡코리아와 공동으로 국내 매출액 상위 500대 기업을 대상으로 실시한  '2007년 하반기 일자리 기상도' 조사 결과에 따르면, 올 하반기 채용의사를 밝힌 기업(238개사)들의 신규채용 예정규모는 1만9232명으로 지난해 하반기 실제 채용규모(1만8860명)보다 2.0% 증가에 그칠 것으로 전망됐다.

조사대상 기업 중 80.6%(393개사)가 신규인력 채용계획 여부를 확정했으며 이중 48.8%(238개 사)가 하반기 채용의사를 나타냈고 31.8%(155개사)는 채용계획이 아예 없는 것으로 드러났다. 반면 채용계획을 결정짓지 못한 기업은 19.4%(95개사)로 나타났다.

올 하반기 채용을 확정한 238개 기업을 대상으로 지난해 동기 대비 증감률을 물은 결과, '전년 수준'이라고 답한 기업이 71.4%, '전년 대비 증가' 15.2%, '전년 대비 감소' 13.4%순으로 집계됐다.

업종별 채용 증감률은 '금융ㆍ보험업'(20.0%), '식음료ㆍ외식업'(13.7%), '섬유ㆍ의류업'(11.1%), '석유ㆍ화학업'(10.7%),  '건설업'(7.4%) 등은 지난 하반기보다 채용을 늘릴 것으로 나타난 반면 '기타제조업'(-13.1%), '유통ㆍ무역업'(-7.7%)은 줄일 것으로 조사됐다.

업종별 채용규모는 '전기ㆍ전자'(3493명), '금융ㆍ보험'(2513명), '석유ㆍ화학'(1640명), '식음료ㆍ외식'(1553명), '제조업'(1488명), 'ITㆍ정보통신'(1450명), '기계ㆍ철강업'(1295명), '건설업'(1060명) 등으로 집계됐다.

하반기 채용증가계획을 밝힌 기업들은 증가 이유로 '신규 투자계획'(33.3%), '장기적 인재 확보'(27.8%), '매출 및 순익증대 예상'(16.7%) 등을 꼽았고,<'기타' 22.2%> 채용을 축소하는 기업들은 '경제상황이 불투명해서'(15.6%), '기업의 수익사업 모델이 없어서'(12.5%), '인건비 절감을 위해'(9.4%), '매출 및 순익감소가 예상되어서'(3.1%) 등의 이유를 들었다.<'기타' 59.4%>

한편 매출액 500대 기업의 현재 임금체계는 순수호봉급(25.4%), 호봉-직능급(15.6%), 연봉제(13.0%), 호봉-직능-직무급(10.8%) 순으로 나타났고, 응답기업의 29.8%가 현 임금체계의 개선이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임금체계 개선이 필요없다(65.0%), 무응답(5.2%)>

임금체계의 개선이 필요하다고 생각한 149개사를 대상으로 어떤 임금체계로의 개선이 필요한가를 물은 결과, 호봉-직능-직무급(24.25%)과 순수직능급(18.8%)이 가장 많이 나타났다.

김민진 기자 asiakmj@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제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