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남양유업, 임금협상 상생(相生) 위한 무교섭 타결

최종수정 2007.05.28 10:12 기사입력 2007.05.28 10:11

댓글쓰기

남양유업은 공주공장 대강당에서 임직원과 노조위원장, 노조간부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임금 무교섭 타결 및 노사화합 선언식'을 갖고 2007년 임금협상을 무교섭으로 타결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임금 무교섭 타결은 남양유업 노동조합 설립 28년만에 이뤄낸 것으로 유업계에서는 처음으로 새로운 노사관계의 장을 연 셈이다.

이형섭 노조위원장은 "지금은 상생과 조화를 통해 목표를 달성하고 성과를 이루어냄으로써 우리 모두의 몫을 찾기 위해 힘을 모아야 할 때" 라고 말했다.

이원구 남양유업 총무담당상무는 "노사가 공감하면서 이뤄낸 신뢰와 협력의 노사문화를 기업발전의 성장동력으로 삼겠다" 면서 "어려운 여건에서도 노조가 보여준 자발적인 무교섭 타결 결정에 대한 화답차원에서 신뢰형성 격려금을 지급하기로 하는 한편 고용안정과 직원복지향상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남양유업은 2005년 노사문화 대상을 수상하는 등 그간 협력적인 노사 문화를 표방해 왔으며 이번 임금 무교섭 타결을 계기로 한층 더 발전적인 노사관계를 정립해 나갈 수 있게 됐다.

노지선 기자 blueness00@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제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