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금감원 "상품권 판매 가장한 유사수신 행위 주의"

최종수정 2007.05.28 11:58 기사입력 2007.05.28 11:58

댓글쓰기

서울에 사는 K모씨(남)는 음식점 서점 등의 가맹점과 인터넷 쇼핑몰에서 사용할 수 있는 제3자 발행형 상품권을 발행하는 Y사로부터 35%의 수익률을 올릴 수 있다며 투자권유를 받았다.

1억원을 투자하면 1억3500만원의 상품권을 지급하고, 4개월 이내에 이를 전량 환매해준다는 것. K씨는 1억원을 투자했지만 당초 약정대로 투자금 반환이 이뤄지지 않았고, 반환 요청에 대해서도 Y사는 응하지 않아 자금을 회수하지 못하고 있다.

이처럼 단기간에 고수익을 보장한다며 불특정 다수인을 대상으로 투자를 유치하고 있는 상품권 판매를 가장한 유사수신 혐의업체가 적발됐다.

금융감독원은 28일 상품권 판매를 가장한 유사수신 업체 8개사를 적발해 지난 18일 경찰청에 통보했다고 밝혔다. 

이들 업체 대부분은 투자자에 대한 고수익 보장이 어려움에도 시중금리 보다 훨씬 높은 수익을 보장 한다고 현혹해 투자자를 모집한 후, 나중에 참여한 투자자의 투자금으로 먼저 참여한 투자자의 투자금을 보전해 주는 방식의 운영을 하는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조사결과 이 업체들은 투자자에게 투자금액 및 수익금 상당의 상품권을 지급하고 일정기간 안에 동 상품권을 환매해주는 방식의 이면 계약을 통해 상품권   판매를 가장한 유사수신행위를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에는 단속을 피하기 위해 상품권 환매업체를 분리해 별도로 설립·운영하는 등 점차 지능화되고 있다는 것이 금감원의 설명이다.

금감원 관계자는 "최근의 유사수신행위가 상품권 등 전문적인 사업을 가장해 서울지역을 중심으로 기승을 부리고 있다"며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전했다. 

금감원은 또 고수익 보장을 미끼로 자금을 모집하는 업체를 발견하는 경우 금융감독원 인터넷홈페이지(fss.or.kr) '금융질서교란사범 근절도우미' 코너에 게시돼 있는 유사금융  회사 식별요령 및 제도권금융기관조회시스템 등을 참고해 불법 자금모집업체인지 여부를 확인한 후, 전화 (02-3786-8157) 및 인터넷을 통해 적극적으로 신고해줄 것을 당부했다.

금감원은 2001년부터 유사수신행위 제보자에 대해 최고 100만원의 포상금 제도도 운영하고 있다.

김보경 기자 bkkim@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제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