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회 문광위, 기자실 통폐합 따진다(상보)

최종수정 2007.05.28 08:10 기사입력 2007.05.28 08:09

댓글쓰기

(일부 내용 추가)
 
정부의 '기자실 통폐합 조치'를 막기 위한 국회 대응이 발빠르게 이뤄지고 있다.

국회 문광위는 28일 기자실 통폐합을 주도한 김창호 국정홍보처장을 출석시킨 가운데 '취재지원 시스템 선진화 방안'과 관련한 정부의 입장과 추진배경 등을 보고받고 이 방안의 실효성 등을 점검한다.

정부 부처별로 운영되던 37개 브리핑룸과 기사송고실을 3개로 통폐합하는 내용의 이 방안은 한나라당과 열린우리당 등 제정당 뿐 아니라 유력 대선주자들도 모두 반대 또는 유보 입장을 보이고 있어 문제점에 대한 집중 추궁이 이뤄질 전망이다.

문광위 간사인 한나라당 최구식 의원은 "오늘 정부의 현안 보고시 황당무계한 조치를 내놓은 것에 대한 강도 높은 비판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특히 한나라당은 이번 기자실 통폐합 방침이 국민의 알권리를 심각하게 훼손하는 것이라며, 기자실 통폐합 저지와 국정홍보처 폐지, 언론관계법 재개정을 3대 핵심과제로 정하고 이에 당력을 집중한다는 방침이다.

반면 열린우리당은 한나라당의 홍보처 폐지 주장은 정치 공세일 뿐이라며 일축하고 다만 정부의 일방적인 기자실 통폐합 방침은 원점에서 재검토돼야 한다는 입장이어서 논의 과정에서 공방이 예상된다.

이와는 별개로 한나라당, 열린우리당, 민주노동당 등 원내 6개 정당들은 오는 30일 원내대표 회담을 갖고 정부 방침을 저지하기 위한 국회 차원의 대응책 마련 등을 모색하기로 했다.

서영백 기자 ybseo@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제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