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검찰,'보복폭행' 경찰 수사팀 금품거래 여부 수사

최종수정 2007.05.28 08:05 기사입력 2007.05.28 08:03

댓글쓰기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의 보복폭행 사건에 대한 늑장ㆍ축소 수사 혐의로 경찰의 수사팀 간부들이 무더기로 수사 의뢰됨에 따라 검찰이 바쁘게 돌아가고 있다.

서울중앙지검은 28일 정식으로 수사의뢰서가 접수되는 대로 사건을 배당할 예정이다. 수사주체는 서울중앙지검 마약조직범죄수사부나 특수부가 유력하게 검토되고 있다.

검찰 수사는 경찰청장을 지낸 최기문 한화그룹 고문에 대한 소환조사부터 시작될 전망이다.

최 고문은 3~4월 사이 서울경찰청의 홍영기 청장, 김학배 형사부장, 한기민 형사과장, 남대문경찰서의 장희곤 서장, 강대원 수사과장 등 5명에게 1~2차례씩 전화를 건 사실이 경찰 자체감찰 결과 드러났다.

최 고문이 조사를 받은 이후에는 그에게 전화연락을 받은 경찰 간부들도 줄줄이 소환될 것으로 보인다.

수사 초점은 최 고문과 경찰 간부들 사이의 구체적인 대화내용이 무엇이었는지, 부정한 금품 거래는 없었는지에 맞춰질 전망이다.

만약 경찰간부들이 김승연회장의 보복폭행 사건 수사를 부당하게 한달 반 가량 지연시켰다면 직권남용이나 직무유기죄가 가능해진다. 김 회장의 보복폭행 사건은 3월9일에 있었고, 경찰 수사는 4월24일 언론보도 이후 본격화됐다.

더욱이 최 고문과 경찰 수사라인 사이에 금품이 오갔다면 뇌물죄 적용이 가능해진다. 뇌물을 주고받기로 약속만 한 경우도 처벌을 받는다.

또 다른 관심사는 이번 수사가 이택순 경찰청장에게까지 번질지 여부다. 검찰은 최기문 고문과 경찰간부들을 상대로 이택순 청장에게 보고했는지 여부를 집중 조사할 것으로 예상된다.

정경진 기자 shiwall@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제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