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력업체 미래전략] 한국남동발전

최종수정 2007.05.28 12:08 기사입력 2007.05.28 12:08

댓글쓰기

세계 최초 버려진 냉각수 바닷물 이용

한국남동발전(사장 곽영욱)은  지난 해 세계 최초로  삼천포 해양소수력에 발전소에서 냉각수로 이용되고 버려지던 바닷물을 이용해 전기를 생산하는 새로운 개념의 설비를 개발해 도입했다.  

삼천포 해양소수력 발전소는 지난달 발전량 1000만 kWh를 돌파하는 기록을 수립했다.

남동발전은 2006년부터 신재생에너지를 본격적으로 개발, 영흥 1MW 태양광발전소, 삼천포 5.4MW 해양소수력, 분당의 250kW 연료전지 등을 설치했다. 

연료전지 분야도 특화개발을 추진, 내년 말 국내 최초의 발전사업용 연료 발전(MCFC) 시스템인  250kW 규모의 분당 미래형 연료전지 발전단지준공을 앞두고 있다.

지난 해 준공한 영흥 1MW급 태양광 발전시스템은  수도권 지역내 가장 큰 규모(1MW)로 새로운 문화 휴식 공간개념을 도입해 주목을 받기도 했다.

2005년엔 발전회사 최초로 한전의 전력계통과 연결된 100㎾p 태양광발전소를 삼천포화력에 건설했다.

2006년부터 2008년까지 1064억원을 투자, 2만8034kW의 신재생에너지 발전설비를 보급한다.

염지은 기자 senajy7@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제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