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력업체 미래전략] 한국서부발전

최종수정 2007.05.28 12:08 기사입력 2007.05.28 12:08

댓글쓰기

2008년까지 신재생에너지 11만20kW 보급

한국서부발전(사장 손동희)은 RPA사업에서 한전 및 6개 발전 자회사 중 가장 많은 발전설비를 보급한다.

2006년부터 2008년까지 태양광 3000kW, 풍력 9000kW, 수력 2200kW, 해양및 기타 96000kW 등 11만200kW의 신재생에너지 발전설비를 보급할 계획으로  2283억원을 투자한다.

태양광 사업은 2005년 8월 태안발전본부내 120 kWp 규모의 태양광 설비를 준공, 이미 상업운전중이다.

삼랑진 태양광발전 건설 사업은 9월 1단계(2MW)준공에 이어 내년 12월까지 2단계(1MW) 준공을 마칠 예정이다.

오는 7월엔 설비용량 7 kWp규모의 청송 태양광발전 시설 준공을 앞두고 있다.

소수력 사업은 2200 kW 규모의 태안 소수력발전 시설을 7월 준공한다.  

전력연구원, KIST등과 공동으로 2004년부터 진행중인 국가전략연구개발 사업인 연료전지발전(Fuel Cell)사업도  7월부터 2009년 8월까지 2단계 연구에착수한다.

충남 태안군 가로림 조력발전은 내년 1월 공사에 착수, 2012년 준공한다.  

염지은 기자 senajy7@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제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