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中 옌타이 한국화물선 명진호의 강진석씨 실종

최종수정 2007.05.26 16:48 기사입력 2007.05.26 16:46

댓글쓰기

중국 옌타이(煙臺)를 출항한 한국 화물선에서 선원 1명이 바다에 떨어져 실종됐다.

 옌타이에 파견된 주청도 총영사관 김찬원 부영사에 따르면 지난 25일 오후 9시 쯤 옌타이 앞바다에서 부산 동건해운 소속 화물선 명진호의 갑판수 실습생 강진석씨(18)가 바다로 떨어져 실종됐다.

 명진호는 이날 오후 8시 50분 옌타이를 출발해 한국 울산으로 향하던 중이었다.

강씨가 바다로 떨어진후 명진호 선장은 옌타이 해사국에 신고, 부근 일대를 수색했으나 강씨를 찾는데 실패했다.

강씨가 바다로 떨어지게 된 경위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으며, 현재 중국 해사국이 강씨 수색작업을 계속하는 한편, 바다로 떨어진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편집국  editorial@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제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