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노대통령 FTA로 인한 농가 불안책 임기내 현실화 약속

최종수정 2007.05.24 09:04 기사입력 2007.05.23 19:29

댓글쓰기

"한미 FTA로 우리 농민들에게 생기는 불안을 해소하고 실질적인 불리함을 해소하기 위해 우리 정부가 할 일은 제 임기안에 전부 제도화하겠다"

노무현 대통령은 23일 한미 FTA 후속 대책 현장점검의 일환으로 제주도 감귤농가를 방문해 농민들과 간담회를 갖고 이같이 밝혔다.

노 대통령은 "경쟁력이 문제가 되는 분야는 어떻든 경쟁력 향상을 위해 스스로 노력해야 한다"며 "이 경쟁력 향상을 위한 노력에 정부가 적극 뒷받침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노 대통령은 "정권이 바뀔 때가 다 되면 정책이 가다가도 또 뒤집어지는 수도 있고 해서 제가 뭐 한다고 약속하기가 조금 신경이 있을까 걱정이 되지만 실제로 그렇지 않다"며 차기 정권에서도 참여정부 정책의 일관된 추진을 강조했다.

또 "제가 약속한 것은 다음 정부에서도 깨지 못한다. 대통령이 직접 관장하던 일도 농림부 정책으로 한번 굳어지면 공무원들이 또박또박 챙기기 때문에 걱정하지 않아도 괜찮다"고 말했다.

노 대통령은 특히 "경쟁력이 있는 부분을 강화하는 일은 전략적으로 살려가야 한다"며 "감귤산업은 경쟁력이 있는 산업으로 한번 할 수 있게 정부로서는 전략적으로 지원을 해나가도록 정책을 정해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한미 FTA로 인한 감귤농가의 소득감소 대책과 관련해서는 "어떤 새로운 전환을 할때 소득의 감소가 생활에 미치는 충격을 완화하기 위해 정부가 뒷받침할 일은 또 뒷받침할 것"이라며 "소득 보전이라 말할 수 있다"고 밝혔다.

양규현 기자 khyang@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제 배포금지>



TODAY 주요뉴스 하석진 "개에게 젖 물리고 폭행도 당해"…가혹행위 폭로 하석진 "개에게 젖 물리고 폭행도 당해"…가혹... 마스크영역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