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靑 부동산 정책 혼선 불구 조정의사 없어

최종수정 2007.05.23 12:09 기사입력 2007.05.23 12:09

댓글쓰기

부동산 정책을 다루는 재정경제부와 건설교통부가 신도시 발표를 놓고 혼선을 빚고 있는 가운데 청와대는 정책조정에 나설 방침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용덕 청와대 경제보좌관은 23일 신도시 규모에 대해 혼선을 빚고 있는 것과 관련해 "업무가 바뀌었다"면서 "부동산 정책에 대해서 지난해 가을부터는 내각에 가 있다"며 조정할 의사가 없음 밝혔다.

정부는 다음달 중 600만 평 이상의 땅에 10만 채가량의 주택을 지을 수 있는 '분당급 이상 신도시' 후보지 한곳을 확정 발표 예정이다.

투기 우려 때문에 신도시 발표에 보안이 요구되는 사안인데도 조원동 재경부 차관보는 최근 사석에서 "분당급  신도시는 2곳"이라고 말했고, 서종대 건교부 주거복지본부장은 21일 분당급 신도시는 1개만 발표 할 것이라고 밝히는 등 혼선을 빚었다.

이에 김 보좌관은 "건설교통부가 해명하지 않았느냐"면서 "일단 건교부가 밝힌 한 곳이 맞다"고만 밝혀 조정할 의사가 없음을 내비쳤다.

이와 관련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경제 보좌관실과 경제정책수석실과 업무 관계가 중복되는 부분이 있을 수 있으나 부동산과 금융부분은 경제 보좌관실에서 담당한다"며 "부동산 문제는 보좌관실로 사실상 일원화됐으며 일선 부처와의 카운터파트너 역할도 보좌관실에서 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양규현 기자 khyang@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제 배포금지>



TODAY 주요뉴스 김구라, 재혼 1년 만에 늦둥이 아빠 됐다…MC그리와 23살차 김구라, 재혼 1년 만에 늦둥이 아빠 됐다…MC... 마스크영역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