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신도시 후보지 화성 유력

최종수정 2007.05.23 10:40 기사입력 2007.05.23 10:39

댓글쓰기

600만평 이상 부지에 10만 가구 이상의 공동주택이 들어설 신도시 후보지로 화성시와 용인 남사, 광명역사 등이 새롭게 떠오르고 있다.

이미 용인모현, 광주 오포 등이 유력 후보지로 부상해 한차례 투기 바람이 휩쓸고 간 상태에서 또다시 새 후보예상지가 나오고 있어 부동산 시장이 또다시 시끄럽다.

23일 경기도와 부동산시장에 따르면 정부는 경기도가 명품신도시 조성 계획을 가지고 있는 화성시 동탄신도시를 추가 확대해 신도시로 조성할 가능성이 크다.

경기 남부지역인 동탄지역이 설득력을 얻는 것은 분당(594만 평)보다 규모가 크고 저밀도로 주택 10만채 가량을 지을 수 있는 부지가 수도권에서는 거의 없기 때문이다.

특히 토지공사가 최근 동탄신도시 주변인 청계리와 오산리, 장지리 일대 소규모 택지조성공사에 착수하면서 후보지 가능성을 뒷받침하고 있다.

이밖에도 최근 용인시 처인구 남사면 일대가 거론되며 집값이 들썩이고 있고, 강남과 가장 가까운 광명 고속철도역사(驛舍) 인근인 광명시 가학동도 계속 거론되고 있다.

정수영기자 jsy@



TODAY 주요뉴스 '세쌍둥이 임신' 104kg 황신영…"이제 배 터질 것 같다" '세쌍둥이 임신' 104kg 황신영…"이제 배 터질... 마스크영역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