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은행들, 금융사기 방지 '예적금 담보대출 규정 강화'

최종수정 2007.05.23 08:01 기사입력 2007.05.23 08:00

댓글쓰기

은행들이 인터넷 금융사기를 막기 위해 예적금 담보대출 규정 강화에 나섰다.

23일 은행권에 따르면 한국씨티은행과 외환은행을 비롯한 일부 은행들이 인터넷을 통해 예금이나 적금을 담보로 대출을 해주는 예적금 담보대출 신청 조건 등을 강화하고 있다.

씨티은행은 다음 주부터 예적금 신규 가입일로부터 20일이 지난 이후에 인터넷을 통한 예적금 담보대출 신청이 가능하도록 할 방침이다.

지금은 가입 후 2영업일만 지나면 인터넷 예적금 담보대출 신청이 가능하다.

인터넷 예적금 담보대출을 통한 금융사기사건을 사전에 방지하기 위해 이같이 변경했다는 것이 은행 관계자의 설명이다.

외환은행의 경우 지난해 12월부터 최소 15일을 경과한 예적금에 대해서만 인터넷 예적금 담보대출을 실시하고 있다.

종전 3영업일보다 제한 기간을 늘린 것이다.

신한은행은 예적금 신규 가입후후 대출 가능 시점까지 경과일이 4영업일로 다른 시중은행의 2영업일보다 길지만 경과일을 늘리는 방안을 검토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우리은행은 지난 3일부터 대출금 입금전에 휴대전화 문자메시지(SMS)를 발송해 본인이 인지할 수 있도록 하는 등 안전성 강화 방안을 실시 및 검토 중이다. 

인터넷뱅킹 신규 가입일로부터 3일 이후에 대출신청이 가능한 국민은행의 경우 2005년 1월부터 대출 가능금액을 3000만원으로 축소했다.

다른 은행들은 대출 가능한도가 5000만~1억원이다. 

은행들이 예적금 담보대출 규정을 강화하는 것은 예금이나 적금을 담보로 여러차례 대출을 받거나 사채를 빌려 예적금에 가입한 뒤 담보 대출을 받아 자금능력을 부풀리는 식으로 상대적으로 간편한 대출 절차를 악용하기 때문이다.

특히 인터넷을 통한 대출이 범죄에 이용되기 쉬우므로 인터넷 대출 관련 규정이 강화되고 있는 것이다.

급하게 자금이 필요한 서민에게 예금이나 적금을 들게 한 뒤 인터넷 뱅킹 비밀번호와 보안카드 번호 등의 정보를 알아낸 후 돈을 가로채는 수법 등이 많이 사용되고 있다.

김부원 기자 lovekbw@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제 배포금지>



TODAY 주요뉴스 남궁민 벌크업 두고 약물 논란…"논란 있을 만한 몸 아닌데?" 남궁민 벌크업 두고 약물 논란…"논란 있을 만... 마스크영역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