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기자실 통폐합은 기자 업무공간 무단 출입 방지

최종수정 2007.05.22 16:14 기사입력 2007.05.22 16:12

댓글쓰기

정부가 추진한 기자실 통폐의 목적은 기자들의 업무 공간 무단 출입을 방지하는데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22일 기자실 통폐합과 관련 "지난 2003년 개방형 브리핑 제도를 도입했던 목적 중 하나가 기자들의 정부 무단 침입을 통제하겠다는 것이었다"며 "이후 유명무실하게 되었고 이 부분만은 바로잡아야 한다"고 밝혀 기자실 통폐의 목적이 여기에 있씀이 드러났다.

이 관계자는 "그러나 완전히 출입 통제를 하겠다는 것이 아니라 공보실 등을 통해 사전 약속을 한 경우에는 방문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또 "개방형 브리핑제 운영 중에 일부 기관의 경우 송고실이 사실상 출입기자실화 돼 당초 개방형 브리핑 제도 도입 취지를 훼손됐다"며 "이번 방안은 글로벌 스탠더드에 부합한 선진시스템 정착을 위한 개방형 브리핑제도를 보완.완성시키는데 있다"고 덧붙였다

이 관계자는 "사실 과거에도 출입 기자실을 없앴던 전례가 있었지만 유명무실화됐던 것은 기자실이 없으면 불편한 것은 관리들도 마찬가지기 때문"이라며 "이번 기회를 잘 활용해서 취재 문화를 선진화하자는 것"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그는 "언론의 알권리 침해 등의 비난과 같이 엄청나게 (취재 환경이) 악화되는 것 아니다"면서 "취재지원 선진화 방안은 외국의 선례에 비춰 국제적 기준에 맞추면서 한국의 정세도 고려한 최대한의 절충안"이라고 말했다. 
 
일부 부처의 기자실 존속에 대해 이 관계자는 "청와대의 경우 현재 취재 시스템이 정책 추진 방향과 가장 일치하며, 국회와 법원도 삼권분립에 입각해 정부가 이래라 저래라 지시할 수 없다"며 "지자체 등도 마찬가지"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이번 방안 마련 과정에서 의견 수렴 절차와 관련를 거치지 않았다는 비판이 있는데 어떤 절차를 밟았느냐'는 질문에 "기자협회장 등 여러 언론 관련 단체와 의견 수렴 과정을 거친 것으로 안다"고 밝혔으나 "구체적 내용은 국정홍보처가 잘 알 것"이라고 즉답을 회피했다.

참여정권 임기말에 기자실을 통폐합하는 것에 대해 이 관계자는 "사실 여러분(언론인)과 대척점에 선다는 것이 좋지만은 않다. 그럼에도 참여정부는 시스템의 선진화를 출범 때부터 밝혀왔고 우리가 매듭짓지 않으면 다음 정권에서는 힘들겠다는 판단에서 진행했다"며 "추후 어려움이나 불합리한 점이 있다면 조율하고 개선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앞서 노무현 대통령은 청와대에서 가진 국무회의에서 김창호 국정홍보처장의 '취재지원 선진화 방안'에 대한 보고를 받고 "국가의 제도와 관행을 정상화시키는 것으로 선의를 가지고 하는 일"이라며"서로 불편이 따르겠지만 감수하고 이렇게 갈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양규현 기자 khyang@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제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