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선 주자들, 기자실 통폐합은 알권리 침해

최종수정 2007.05.22 15:45 기사입력 2007.05.22 15:39

댓글쓰기

정부가 22일 기자실 통폐합 방침을 확정 발표한데 대해 정치권이 비판하고 있는 가운데 대선 주자들도 "국민의 알권리 침해"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한나라당 대권 주자인 박근혜 전 대표는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기자실통폐합과 관련 "그런식으로 조치를 취하는 것은 국민의 알 권리를 방해한다는 생각이 든다"며 "부처에서 무슨 일이 있는지 국민들은 알 권리가 있다.(알 권리 보장은) 투명한 나라 경영에도 도움이 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명박 전 서울시장도 "여러분이 생각하는 것과 큰 차이가 없다"며 부정적인 입장을 밝혔다.

참여정부에 몸을 담았던 범 여권 주자들인 정동영 전 통일부장관은 보도자료를 통해 "기자실을 폐쇄할 것이 아니라 오히려 넓히고 활성화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면서 "불평하고, 갈등.반목하는 방식의 언론정책은 성공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정 전 장관은 "'나는 당신의 견해에 동의하지 않는다. 그러나 만일 당신이 그 견해 때문에 박해를 받는다면 나는 당신 편에 서서 싸우겠다'고 한 프랑스의 철학자 볼테르의 금언을 상기해야 한다"면서 "정부는 좋은 정책과 희망을 주는 실천으로 국민의 지지를 얻어야지 언론보도를 탓하거나 언론에 재갈을 물리면 안 된다"고 덧붙였다.

법무장관을 지낸 천정배 의원도 "소통은 막고 홍보를 극대화하겠다는 것은 자기중심주의의 극치이며 반민주주의적 발상"이라며 "국정을 안정적으로 마무리해야 할 임기 후반에 쓸데없는 갈등과 혼란만 부추기는 조치를 전면 재검토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천 의원은 이어 "양질의 기사가 나오기를 원한다면 더 충실하게 설명하고 소통하려는 노력을 해야 한다"면서 "정부의 '취재지원 선진화방안'은 정보와 기사에 대한 언론사간 부익부 빈익빈을 더욱 심화시킬 것"이라고 덧붙였다.

손학규 전 경기도지사 측도 "자유로운 취재를 방해하는 것은 국민의 알권리를 침해하는 것"이라면서 "기자실 통폐합과 취재제한 조치를 재검토해야 한다"고 밝혔다.

양규현 기자 khyang@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제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