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자동차공제, 무자격자 보상금 산정 '허술'

최종수정 2007.05.22 15:03 기사입력 2007.05.22 15:02

댓글쓰기

자동차공제조합이 손해보험사와 달리 무자격 손해사정인을 통해 사고보상금을 산정토록하고 있어 피해자 보상이 허술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보험소비자연맹은 22일 택시,버스,화물차등 5개 자동차공제의 경우 손해사정에 대한 규정이 없어 무자격 손해사정인이 보상을 담당하면서 전문성 부족으로 소비자 불만이 고조되고 있다고 밝혔다.

개정된 약관을 적용하지 않거나, 의학적 지식 부족으로 부상급수를 잘못 적용하는 사례 등이 빈발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보소연은 현재 손보사 보유 손해사정인은 2421명으로 회사당 평균 220명에 달하지만, 자동차공제조합의 손해사정사 보유는 거의 전무한 실정이라고 주장했다.

보소연 관계자는 "자동차공제에 대한 소비자 민원이 계속해서 증가하고 있다"며 "소비자 피해를 줄이기 위해  자동차 공제도 손해사정과 관련된 규정을 마련하고 금감위의 통일된 관리감독을 받도록 해야 한다"고 전했다.

김보경 기자 bkkim@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제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