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취재지원 관련, 외국사례는....정보 접근 문호확대 추세

최종수정 2007.05.22 13:21 기사입력 2007.05.22 13:20

댓글쓰기

美·日도 ‘부처 기자실’ 설치...대부분 브리핑제 운영

외국의 경우에는 대부분 브리핑제 위주이다.

그러나 브리핑 중심인 미국에도 백악관 등 주요 부처에는 상주 기자실을 마련해 언론사별로 자리를 배정하고 있다.

또 브리핑 내용도 충실해 일방적으로 국정을 홍보하는 우리 정부의 브리핑과는 질적으로 차이가 있다.

반면 우리 기자실의 모태가 된 일본은 우리의 기자단과 유사한 형태인 기자클럽을 운영하고 있다.

이처럼 브리핑제 위주의 미국이든, 기자클럽 위주의 일본이든 정부 부처 안에 기자실이 있다.

기자실을 두는 가장 큰 이유는 언론자유의 기본인 국민의 알권리 충족과 언론의 정보접근권 보장을 위해서이다.

◇미국

미국은 백악관과 국무부, 국방부 등 주요 부처에만 상주기자실 및 브리핑룸이 있다. 여론을 통제·통합하기 위해 ‘국정홍보처’와 같은 정부기관도 없다.

국민의 알권리를 충족시키려는 행정부의 노력은 양과 질에서 우리와 확연히 다르다. 정부기관이 정보공개법에 근거한 자료요청에 명확하지 않은 이유로 미루거나 거부하는 경우는 생각하기 힘들다.

미 국무부의 경우 오전 기자간담회외 정오 무렵 정례브리핑을 통해 매일 10여개 안팎의 현안이 거론디지만 대부분 대변인이 충실한 답변을 언론에게 전달한다. 대변인이 미처 파악하지 못한 현안은 브리핑 이후 보완할 정도다.

주요 부처들은 홈페이지를 통해 현안에 대한 설명과 자료를 충실히 제공한다. 브리핑룸이 없는 부처들의 경우, 필요시 내셔널프레스빌딩(NPB) 등의 정부 시설에서 비정례 브리핑을 한다. 홈페이지에서는 각종 정보와 최신 뉴스를 매일 업데이트 한다.

◇일본

반면 일본은 지금의 우리와 비슷해 기자클럽을 중심으로 취재시스템이 운영된다.

친목과 사교를 목적으로 설립된 기자클럽은 현재 대부분의 부처에서 취재활동의 거점 역할을 하고 있다.

일본 내에서도 취재 독점과 정보 유착 등의 병폐를 이유로 기자클럽 폐지 목소리가 나오고 있기는 하지만 일본 정부가 나서서 기자실 폐쇄 등을 주장한 적은 없다.

한편, 국정홍보처는 지난 3월 노무현 대통령의 지시로 국내외 기자실의 운영실태를 조사했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미국, 영국 등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27개국은 대부분 대통령실과 총리실 등 핵심부서를 중심으로 브리핑실을 운영하고 있다.

영국, 호주, 캐나다 등 내각제 국가는 의회 내에 브리핑실이 마련돼 있다. 독일은 연방기자협회가 민간 건물을 임대해 정부 대변인을 초청하는 형식으로 브리핑을 실시하고 있다.

서영백 기자 ybseo@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제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