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부, 37개 기자실 3개로 통폐합...전자브리핑시스템 도입

최종수정 2007.05.22 12:57 기사입력 2007.05.22 12:56

댓글쓰기

8월부터 본격 실시...취재지원 선진화 방안

현재 정부부처 내에 마련된 37개 브리핑룸과 기사송고실을 정부중앙청사, 과천청사, 대전청사 등 3곳으로 통·폐합하기로 했다. 이들 3곳에는 합동브리핑 센터가 설치돼 8월부터 본격 운영된다.

또한 전자브리핑시스템을 도입, 행정기관을 방문하지 않아도 취재가 가능하도록 했다.

정부는 22일 이같은 내용의 ‘취재지원 선진화 방안’을 내놓았다.

이에 따르면 정부는 현재 기관별로 분산돼 있는 브리핑룸 및 송고실을 통합한 합동브리핑센터를 운영,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합동브리핑센터에는 브리핑실과 함께 취재편의를 위한 언론사별 송고시설이 마련된다.

다만 업무특수성 및 지리적 위치를 고려해 청와대, 국방부, 금감위, 검찰청, 경찰청 브리핑실과 송고실은 현행대로 운영하기로 했다.

검찰청과 경찰청은 본청과 서울청의 브리핑실과 송고실을 통합해 운영하고, 서울 8개 경찰서의 송고실은 본청과 합동 운영된다.

이와 함께 브리핑내용을 동영상으로 실시간 온라인 송출하는 전자브리핑 시스템을 구축 운영함으로써 굳이 브리핑룸을 찾지 않아도 등록기자는 누구나 취재가 가능하도록 했다.

각 부처는 전자대변인 제도를 운영, 언론의 개별적 취재질의와 답변도 전자브리핑시스템을 통해 이뤄지게 된다.

정부의 이 같은 방침은 지난 1월16일 노무현 대통령이 기자실 운영실태를 조사해 보고하라는 지시가 내려진 이후 4개월 남짓 만에 나온 것이다.

그간 국정홍보처는 지난 3월22일 국내외 기자실 운영실태를 발표한데 이어 각부처 홍보담당자들과의 워크숍 등을 통해 여론을 수렴해 왔다.

이에 대해 언론계와 정치권에선 정부에 대한 언론의 감시기능이 위축될 가능성을 들어 반대의 목소리가 확산되고 있다.

이에 대해 국정홍보처는 "이번 취재지원 선진화 방안은 정부와 언론의 투명성 제고, 취재 및 브리핑실 운영 효율화, 정보서비스 제공 강화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고 밝혔다.

서영백 기자 ybseo@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제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