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복지부, 노인정책업무 영남권지역 보고회 개최

최종수정 2007.05.22 11:06 기사입력 2007.05.22 11:04

댓글쓰기

보건복지부는 23일 부산 BEXCO에서 부산과 대구, 울산, 경북, 경남지역 노인과 노인시설 종사자 등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국민과 함께하는 노인정책 업무 영남권 지역보고회(국민보고대회)'를 개최할 예정이라고 22일 밝혔다.

이번 국민보고대회는 지난 3월 청와대가 새롭게 도입한 각 부처의 수요자 관점 연두업무보고를 지역에 접목시킨 것으로, 복지부는 이날 '건강한 노인, 든든한 노년, 활기찬 노후 - 행복이 가득하고 희망이 넘치는 미래 만들기'라는 주제로 그간의 노인정책 성과와 앞으로 계획에 대해 보고할 예정이다.

특히 복지부는 이날 ▲일반노인 ▲일자리 희망노인 ▲자원봉사ㆍ학습ㆍ문화예술 활동 희망노인 ▲요양필요 노인 ▲홀로 사는 노인 등 수요자 관점의 '맞춤형' 노인정책을 발표한다.

먼저 일반노인을 위한 정책으로는 올해부터 66세에 달하는 모든 노인을 대상으로 건강진단을 실시하고, 노인소득보장을 위해 퇴직연금제, 역모기지 제도, 기초노령연금제를 이미 시행하고 있거나 준비해오고 있다.

또한 고령친화산업을 국가의 성장동력산업으로 육성하고, 고령친화 모델지역을 개발하며, Barrier-free 주택공급을 활성화해 노인들에게 안전하고 편리한 생활여건을 조성하고 있다.

이와 함께 일자리 희망노인을 위해서는 올해 공공부문 노인일자리 사업으로 11만개를 창출하고, 노인시험감독관, 노인주유원 등 민간부문 일자리도 확대해 나가고 사회참여 희망노인에 대해서는 평생학습, 노인정보화 교육, 문화예술 활동 등 건강한 여가활용ㆍ교육 프로그램을 확대할 계획이다.

또 요양필요 노인을 위한 정책으로 내년 7월부터 노인장기요양보험제도가 시행돼 치매ㆍ중풍 등으로 고통받는 노인과 가족들의 경제적 부담이 크게 줄어들고, 다양한 서비스 수혜도 가능하며 이를 위해 재가복지서비스와 요양시설 이용 희망자를 100% 수용 가능하도록 시설을 확충한다.

이외에도 홀로 사는 노인을 위해서는 올해부터 전국에 독거노인 생활지도사 7천명을 배치하여 독거노인 15만명에게 생활안전 및 복지연계 서비스를 제공하고 국립노화종합연구소 설립을 검토하고 있으며, 인구패널ㆍ고령자 고용패널ㆍ연금 패널조사 등을 통해 보다 과학적이고 효과적인 노인정책을 수립할 예정이다.

한편 국민보고대회는 오는 31일 오전 대전, 오후 광주에서도 열릴 예정이다.

최용선 기자 cys4677@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제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