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팬택계열, 페루 시장 본격 진출

최종수정 2007.05.22 10:28 기사입력 2007.05.22 10:27

댓글쓰기

페루 2위 이통사업자 클라로(Claro)에 5개 모델 동시 공급

팬택계열은 페루 2위 이동통신사업자인 클라로(Claro)에 슬림폰, 미니폰 등 총 5개 모델의 동시 공급을 완료하고 이번 주부터 순차적으로 판매에 들어간다고 22일 밝혔다.

   
 
클라로(Claro)는 중남미 최대 이통사 아메리카 모빌(America Movil)그룹의 계열사로 페루 휴대폰 시장의 37%(07년 1.4분기 기준)를 점유하고 있는 2대 사업자이다.

이번에 출시하는 제품은 PG-C120, PG-3210, PG-6100, S100, A100으로 모두 '팬택(PANTECH)' 자체브랜드 모델이다.

PG-C120은 두께 13.5mm의 바(Bar)타입 슬림폰. 세련된 디자인과 휴대성 높은 컴팩트한 크기(103*42.5*13.5mm, 75g)에 내장형 카메라, SMS·MMS, 스피커폰 등 다양한 부가서비스를 모두 갖춘 제품이다.

PG-3210은 성냥갑만한 초소형 사이즈(70*43*18mm,70g)의 폴더타입 미니폰으로 내장형 카메라와 플래쉬, MP3벨소리, 포토콜러 아이디 등을 지원한다.

PG-6100은 폴더를 접으면 디지털 카메라처럼 보이는 디카룩 제품으로 200만화소 카메라를 장착했다. 그외에 MP3플레이어, FM 라디오, 블루투스 기능이 있다.

S100은 두께 11.9mm의 바타입 제품으로 부드러운 곡선미를 살린 입체감 있는 디자인으로 세계 3대 디자인상 중 하나인 iF 디자인상을 수상했다. 4배 디지털 줌 카메라, 블루투스, 포토/비디오 콜러 ID, MP3플레이어 등 다양한 멀티미디어 기능도 두루 갖췄다.

A100은 두께 12.9mm의 바타입 슬림폰으로 세련된 슬림 디자인에 작은 크기(98*38*12.9mm)로 귀여운 이미지를 더한 것이 특징이다.

팬택계열은 다양한 라인업의 신제품과 함께, 중남미 시장에서 쌓아온 영업 노하우와 사업자와의 오랜 협력 관계를 바탕으로 페루에서 올해 시장점유율 5%를 달성할 계획이다.
 
팬택계열 해외마케팅본부장 임성재 상무는 "중남미에서 검증 받은 모델을 우호적 현지 사업자인 아메리카 모빌의 계열사를 통해 페루 시장에 공급함으로써 신규 수요를 창출하는 효과를 누릴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한편 팬택계열은 2004년 멕시코에 텔셀을 통해 진출한 이래 2005년 아르헨티나, 2006년 칠레, 올해 페루까지 진출하며 중남미에서 점진적으로 영향력을 확대해 나가고 있다.

채명석 기자 oricms@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제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