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사채이자 상한선 연 30%로 제한

최종수정 2007.05.22 12:18 기사입력 2007.05.22 12:18

댓글쓰기

개인간 금전 거래와 미등록 대부업체의 대출 금리에 적용되는 최고 이자율이 연 30%로 제한된다.

법무부는 22일 이같은 내용의 이자제한법상 최고 이자율에 관한 규정(안)을 마련, 입법예고했다.

이 규정이 확정되면 이자제한법이 시행되는 6월30일부터 개인이나 미등록 대부업체가 돈을 빌려줄 때 연 30%를 넘는 이자를 받을 수 없으며 이를 초과하는 이자는 무효가 된다.

돈을 빌려주면서 수수료나 할인금, 공제금 등의 명목으로 받는 금액도 이자로 간주된다.

기존에 돈을 빌린 사람은 6월30일 이후에 내는 이자부터는 역시 연 30% 초과분은 내지 않아도 되지만 그 이전에 지급한 이자에 대해서는 소급 적용되지 않는다.

법무부는 이같은 규정안에 대해 다음달 11일까지 관계부처와 시민단체 등으로부터 의견을 수렴해 최종 확정하게 된다.

 



TODAY 주요뉴스 김소영, "바람, 변심…결혼 4년 만에 오상진에게 배신감" 폭로 김소영, "바람, 변심…결혼 4년 만에 오상진에... 마스크영역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