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상해자동차, 자동차 부문 지분구조조정

최종수정 2007.05.22 09:02 기사입력 2007.05.22 09:01

댓글쓰기

쌍용자동차(사장 최형탁)의 최대주주인 상해기차공업총공사는 자회사인 상해기차집단고분유한공사와 상해기차고분유한공사의 자동차 부문 자산인수를 마무리지었다고 22일 밝혔다.

이로써 상해기차고분유한공사(이하 상해자동차)는 기존 상해기차집단고분유한공사가 소유하고 있었던 쌍용자동차의 지분 51.33%를 모두 보유하게 됐다.

상해기차공업총공사는 지난 2005년 10월부터 상장 자회사인 상해자동차가 특히 쌍용과 로위 브랜드 등의 핵심 자동차 사업 영역 개발에 역량을 더욱 집중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것을 목표로 추진한 지분구조조정계획의 일환으로 이뤄졌다.

이번 지분구조조정 계획에 따라 상해기차집단고분유한공사에 속해 있던 상하이 GM, 상하이 VW, 쌍용 등 핵심 자동차 자산과 주요 부품 자회사를 상해자동차가 인수하게 됐다.

이에 앞서 쌍용의 지분 48.92%는 이미 지난해에 주식교환을 통해 인수됐으며 나머지 2.41%에 대한 지분인수가 완료된 만큼 쌍용자동차는 상해기차공업공사의 글로벌 자동차 사업 전략에 핵심적인 역할을 담당하게 될 예정이다.

쌍용자동차는 이사회와 최형탁 대표이사 겸 CEO가 경영을 담당하는 독립적인 회사로 운영된다.

필립 머터우 쌍용자동차 대표이사는 "이번 지분구조조정을 통해 쌍용자동차는 급성장하고 있는 중국 최대의 자동차 기업의 지원을 받아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을 것이며 이를 토대로 보다 신속하게 제품 포트폴리오를 확대하고 글로벌 시장 진출을 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정민 기자 jmkim@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제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