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글로벌경쟁력/LS그룹] 핵심인재 글로벌화...R&D역량 강화

최종수정 2007.05.22 12:09 기사입력 2007.05.22 12:09

댓글쓰기

LS그룹의 글로벌 경쟁력은 '고객 최우선' 경영 가치에 있다.

LS그룹은 고객을 우선하는 경영 아래 경쟁에서 살아남기 위해서는 글로벌 경쟁이 필수라는 목표를 내세워 연구개발(R&D) 역량을 강화해 나가고 있다.

이를 위해 LS그룹은 긍정적, 창조적, 전문적 태도를 갖춘 글로벌 인재를 양성하는데 주력하고 있다. 세계 무대에 진출하려면 핵심 인재의 글로벌화가 필수적이라는 판단 때문이다.

LS산전은 RFID(전자태그)사업 강화를 위해 프랑스와 미국 대학의 RFID 관련 분야 박사급 인재를 집중 영입해 R&D과 마케팅 부문을 강화하고 있다. 또 초고압분야 세계 권위자를 영입하는 등 인재유치에 발빠르게 나서고 있다.

세계의 중심에 있는 중국시장은 물론 글로벌 시장을 개척하기 위한 전초기지로 키우기 있해 LS전선은 중국 우시에 10만평 규모의 LS산업단지를 조성하기도 했다.

중국경영을 이끌 차세대 리더 육성과 법인의 현지화 전략을 가속화하기 위한 차원이다.

특히 3년 연속 1조원대 매출을 올린 LS산전은 해외사업 경쟁력을 끌어올리는 데 경영자원을 집중하고 있다.

구자홍 LS그룹 회장이 강조하는 '고객을 가족같이'라는 경영철학이 해외에서도 인정받고 있다.

LS산전은 중동과 중국시장의 비중을 점차 높여가고 있다.

특히 중국, 인도, 중동 및 러시아 등을 전략시장으로 선정, 그룹 차원의 시장진출을 모색하고 있으며 사업시너지 창출에 초점을 맞춰 추진할 계획이다.

2003년 LS그룹 출범 이후 계열사별 자율경영 기조를 강조하고 있는 것도 글로벌 경영의 하나다.

LS전선은 지난해 미국에 수출한 초고압 XLPE케이블과 같은 고부가 제품의 개발을 강화, 이들 제품의 국내외 수주를 확대키로 했으며 향후 해외 글로벌경영을 더욱 가속화하고 고부가 신제품 개발과 신사업 조기안정화에 경영자원을 집중할 방침이다.

LS그룹 계열사 중 LS니꼬동제련은 대한광업진흥공사와 함께 페루 마르코나 동광산 개발에 투자해 해외자원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구경민 기자 kkm@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제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